삼성전자, CJ ENM과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 파트너십 전격 체결
삼성전자, CJ ENM과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 파트너십 전격 체결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7.2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하반기 오픈 예정인 'CJ ENM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 협업…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
차세대 디스플레이 '더 월', 보다 진화한 버추얼 콘텐츠 제작 환경 제공
영상 콘텐츠 제작,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개발도 공동 진행…다양한 고객 니즈 충족 기대
'더 월'을 활용한 버추얼 스튜디오 가상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더 월'을 활용한 버추얼 스튜디오 가상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CJ ENM과 미래형 영상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 외에도 영상 콘텐츠 제작과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등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2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CJ ENM은 올 하반기 경기도 파주에 오픈할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 단지 내 '버추얼 스튜디오'를 별도로 구축할 예정이며, 삼성전자는 이 곳에 마이크로 LED 기반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더 월(The Wall)' 신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이번에 구축하는 스튜디오는 더 월을 활용한 최초의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로 메인 월의 크기는 지름 20미터, 높이 7미터 이상의 타원형 구조다. 대형 스크린을 통해 보다 진화한 콘텐츠 제작 환경을 조성해 준다. 

더 월은 실시간으로 가상 환경을 구현함으로써 카메라와 연동해 촬영할 수 있도록 해 기존 제작 시스템 대비 현장 로케이션이나 영상 합성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해 준다. 또한, 배우의 몰입감을 높여 더욱 완성도 높은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다. 

더 월은 모듈러 기술을 적용, 제품 설계가 자유로워 영상 제작자가 원하는 맞춤형 디자인이 가능할 뿐 아니라 스튜디오 내부 환경에 맞춰 천장이나 곡면 등에도 설치할 수 있다.

또한, 더 월은 모듈 전체가 몰딩 처리되어 있어 기존 LED 제품 대비 '모아레' 현상을 억제하는 특성이 우수하며, 블랙 디테일과 시야각으로 영상 제작의 완성도를 높여 준다. 특히, 탁월한 색 표현력과 HDR10+, 시네마 LED 화질 기술 등도 탑재돼 스튜디오 환경에 적합하다는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이외에도 1천형 (대각선 길이 2천540cm) 이상의 대형 스크린 구성, 최대 16K 초고해상도 콘텐츠 재생, 먼지와 다양한 오염에 강한 LED 보호 필름 적용, 스튜디오 프로덕션 전용 프레임 레이트 지원(23.976, 29.97, 59.94Hz 등), 화면 끊김 현상을 줄여주는 프레임 동기화(Frame Rate Sync), 간편한 원격 관리와 색조정 프로그램 등 다양하고 편리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더 월'을 활용한 버추얼 스튜디오 가상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더 월'을 활용한 버추얼 스튜디오 가상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고 제작 형태를 다변화함으로써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는 "이번 삼성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 구축에 한 발 더 가까워지게 됐다"며 "웰메이드 IP(Intellectual Property)를 양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콘텐츠에 대한 투자도 대폭 늘려 글로벌 토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더 월을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에서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이번 공급을 신호탄으로 버추얼 프로덕션 구축을 통한 최고의 콘텐츠 제작 환경의 제공으로 글로벌 콘텐츠 업계 생태계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