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니 LED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Neo G9' 출시
삼성전자, 미니 LED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Neo G9' 출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7.2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퀀텀 미니 LED, 2천48개 로컬 디밍존… 화면 밝기 4천96단계 제어
퀀텀 HDR 2천 적용, 최대 밝기 2천 니트 지원
1ms 응답속도, 240Hz 고주사율, HDMI 2.1 등…"현존 최고 성능 탑재"
삼성전자 모델이 업계 최초로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에 미니 LED를 적용한 ‘오디세이 Neo G9’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업계 최초로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에 미니 LED를 적용한 ‘오디세이 Neo G9’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방안으로 게임이 주목받으면서, 다양한 게이밍 디바이스들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고 았다. 이에 삼성전자가 더욱 기능이 강화된 게이밍 모니터를 내놨다.

삼성전자가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에 미니 LED를 적용한 '오디세이 Neo(Odyssey Neo) G9'을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주요 시장에 29일부터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오디세이 Neo G9(모델명 S49AG950)은 49형 크기에 1천R 곡률, 32:9 울트라 와이드 화면비, 듀얼 QHD(5천120 x 1천440) 해상도를 갖춘 제품이다.

Neo QLED TV와 동일하게 기존 LED 대비 40분의 1(높이 기준) 크기로 작아진 '퀀텀 미니 LED'를 광원으로 적용하고, 삼성의 독자적 화질 기술인 '퀀텀 매트릭스'와 '퀀텀 HDR 2천'을 탑재한 게이밍 모니터다.

퀀텀 매트릭스는 화면의 밝기를 4천96단계(12비트)로 제어해 업계 최고 수준인 100만:1 고정 명암비를 지원하고, 2천48개의 로컬 디밍존을 통해 더욱 세밀하게 블랙 디테일을 구현한다.

퀀텀 HDR 2천은 글로벌 규격 인증 기관인 독일 VDE(Verband Deutscher Elektrotechniker)로부터 최고 밝기 2천 니트(nit)를 인증 받았을 뿐 아니라 생생한 화질을 제공할 수 있도록 차세대 영상 표준으로 각광받는 HDR 기술이 적용됐다.

또한, 오디세이 Neo G9은 GTG 기준 1ms의 빠른 응답속도와 240Hz의 높은 주사율로 잔상과 끊김 없는 화면을 구현하고,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FreeSync Premium Pro)와 지싱크 컴패터블(G-Sync Compatible)을 지원해 고사양 게임을 할 때 화면이 끊기는 티어링(Tearing) 현상을 줄였다.

미니 LED 적용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삼성전자 오디세이 Neo G9 제품 사진 (사진=삼성전자)
미니 LED 적용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삼성전자 오디세이 Neo G9 제품 사진 (사진=삼성전자)

이 밖에 HDMI 2.1, DisplayPort 1.4, 화면의 색상을 자동으로 인식해 제품 전·후면 라이팅과 색상을 맞춰주는 '코어싱크(CoreSync)' 기능, 게임 콘솔 등 IT 기기를 모니터와 연결하거나 전원을 켰을 때 인식해 해당 기기의 화면으로 자동 전환해주는 '오토 소스 스위치 플러스(Auto Source Switch+)' 등 게이밍 관련 편의 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오디세이 Neo G9은 인체공학적인 디자인도 적용해, HAS(높낮이 조절), Tilt(상하 각도 조절), Swivel(좌우 회전), 벽걸이 지원이 가능해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모니터를 조절할 수 있다.

삼성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Neo G9 49형은 출고가 기준 240만원으로, 카카오메이커스를 통해 이달 29일부터 단독 판매를 시작하고, 8월 9일부터는 전국 삼성디지털프라자와 오픈 마켓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하혜승 전무는 "이번에 출시한 오디세이 Neo G9은 퀀텀 미니 LED를 적용한 것 외에도 게이머들이 원하는 다양한 기능을 대거 탑재해 최고의 게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요구하는 혁신 기술과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