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마그나,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주식매매절차 완료
LG전자-마그나,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주식매매절차 완료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7.29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마그나가 합작법인의 지분 49% 획득, LG전자 지분은 51%
지난 1일 정원석 대표 선임, COO에 하비에르 페레즈 부사장 내정
인천에 본사를 두며 중국 난징과 미국 미시간에 자회사 설립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인천 본사 사옥 (사진=LG전자)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인천 본사 사옥 (사진=LG전자)

LG전자가 친환경 전기차 파워트레인 시장 진출을 향해 돛을 올린다. 

LG전자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Magna International Inc., 이하 '마그나')과 28일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LG Magna e-Powertrain Co., Ltd.)'에 대한 주식매매절차를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1일 전기차 파워트레인 관련 사업을 물적분할해 100% 자회사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했으며 28일 마그나에 이 회사의 주식 49%를 매각했다. 마그나는 지분 인수를 위해 약 4억5천300만 달러(한화 약 5천213억 원)를 투자했다.

이로써 LG전자와 마그나 간의 합작법인 주식매매절차는 모두 마무리됐으며 LG전자는 합작법인의 지분 51%를 보유하게 된다.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전기차에 들어가는 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을 구성하는 부품, 구동시스템(모터, 인버터, 감속기가 모듈화된 형태), 차량 탑재형 충전기 등을 연구, 개발하고 생산, 판매한다.

합작법인의 본사 소재지는 대한민국 인천광역시다. 자회사로는 미국 미시간주에 있는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미국법인(LG Magna e-Powertrain USA Inc.)과 중국에 있는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난징법인(LG Magna Nanjing e-Powertrain Vehicle Components Co., Ltd.)이 있다.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CI (사진=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CI (사진=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지난 1일 창립총회를 열고 LG전자 VS사업본부에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을 맡아온 정원석 상무를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합작법인은 내달 열릴 이사회에서 주요 경영진을 선임할 예정이다. 최고운영책임자(COO)에는 마그나에서 아시아 지역 제품 생산과 품질 관리를 총괄했던 하비에르 페레즈(Javier Perez) 부사장이 내정됐다.

LG전자는 이번 합작법인 출범을 기점으로 인포테인먼트(VS사업본부), 차량용 조명(ZKW), 전기차 파워트레인(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등 전장사업 3개 축을 재편하게 됐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