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스마트팩토리'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 출시
LG유플러스, 'U+스마트팩토리'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 출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7.2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용 설비 고장·장애 사전 점검·진단 … 공장 정전·생산중단 등 사고 예방↑
PC·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설비 모니터링 … 대규모 공장 단지서 효율성 극대화
진동·전류·속도 등 상태 측정법 다양 … 폭넓은 산업 영역서 활용 가능해
LG유플러스는 산업용 AI 전문 업체 ‘원프레딕트(대표 윤병동)’와 함께 공장 설비의 고장·장애를 미리 진단하고 점검하는 신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출시했다. 사진은 원프레딕트 관계자들이 시험 설비에 꾸려진 로봇설비와 베어링 부품을 AI 예지 보전 솔루션을 통해 진단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산업용 AI 전문 업체 ‘원프레딕트(대표 윤병동)’와 함께 공장 설비의 고장·장애를 미리 진단하고 점검하는 신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출시했다. 사진은 원프레딕트 관계자들이 시험 설비에 꾸려진 로봇설비와 베어링 부품을 AI 예지 보전 솔루션을 통해 진단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공장 내 각종 기계 장비 와 설비 등의 고장을 AI(인공지능)가 미리 파악해 알려주는 솔루션이 등장한다. 더 큰 고장이나 파손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공장 내 각종 설비의 유지 보수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는 산업용 AI 전문 업체 '원프레딕트'와 함께 공장 설비의 고장·장애를 미리 진단하고 점검하는 신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새로운 솔루션은 AI를 통해 각종 설비를 예지 보전하는 서비스로, 설비에서 발생하는 진동·전류·속도 등 다양한 데이터를 AI 기술로 분석해 상태를 진단하고, 고장 발생 시기와 잔여수명을 예측하는 것을 주요 내용을 한다.

이 과정에서 원프레딕트는 산업 AI 기반 설비 예지 보전 알고리즘과 제품을 제공하고, LG유플러스는 무선 통신을 통한 데이터 전송 및 대고객 관제 플랫폼 서비스 역할을 맡는다. 

특히 관제 단계에서 운영자는 스마트폰 또는 PC를 통해 손쉽게 설비 상태를 진단할 수 있어, 모니터링 대상이 많은 대규모 공장 등에 효율적이다.

설비 상태·종류에 따라 다채로운 형태의 측정 방식을 도입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가령 모터는 전류 값 측정, 변압기는 절연유(絶緣油)의 유중가스 분석, 변속 회전설비는 진동과 속도 데이터를 읽어낸다. 
이를 축적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측정 값이 많아질수록 예지 보전도 더욱 정교하게 진화하는 딥러닝 방식이다. 이로 인해 솔루션을 적용할 수 있는 산업군도 점점 넓어진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는 "이번 솔루션은 베어링을 비롯해 펌프, 로봇 팬, 압출기, 터빈, 풍력발전기, 변압기 등 여러 산업 영역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의 대상 범위를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원프레딕트는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부 윤병동 교수가 2016년에 설립한 산업용 인공지능 솔루션 기업이다. 올해 2월 LG유플러스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AI 설비 예지 보전 서비스의 영역 확대를 예고한 바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