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상반기 순고용 5천300명 증가...코로나19 딛고 고용 '기지개'
대기업, 상반기 순고용 5천300명 증가...코로나19 딛고 고용 '기지개'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1.08.2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 순고용(취득-상실) 인원 5259명 증가…전년 상반기 -3천930명과 대조
IT전기전자·공기업서 2천명 이상 늘어…‘자동차·부품, 조선·기계·설비’ 등 순고용 마이너스
삼성전자 3천80명 증가로 1위…컬러‧쿠팡‧코레일 등 1천명 이상 순고용 증가 4곳
CEO스코어, 2019~2021년 상반기 500대 기업 국민연금 취득자 및 상실자수 전수조사

코로나19로 지난해 상반기 마이너스로 돌아섰던 국내 500대 기업의 국민연금 순고용 인원이 올 상반기 5천명을 돌파하며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비대면)' 수혜를 입은 IT전기전자와 공기업 업종의 순고용 인원이 2천명 이상 증가했다. 반면 자동차·부품은 같은 기간 순고용 인원이 2년 연속 네 자릿수 감소했고 은행과 보험, 통신, 조선·기계·설비 업종도 500명 이상 감소하며 코로나19 여파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의 순고용 규모가 3천명 이상으로 가장 컸고 컬리와 쿠팡, 한국철도공사(코레일)도 순고용 인원이 1천명을 넘어서며 상위권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롯데쇼핑과 르노삼성, 아모레퍼시픽 등은 같은 기간 순고용 인원이 500명 이상 감소했다.

삼성전자 서초동 사옥 /사진=파이낸셜신문DB
500대 기업중 삼성전자는 순고용 인원이 3천80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파이낸셜신문DB

25일 CEO스코어(대표 박재권)가 국내 500대 기업 중 국민연금 가입 여부를 알 수 있는 460개사의 국민연금 가입자 추이를 조사한 결과, 올해 6월 말 기준 이들 기업의 국민연금 가입자 수는 150만3천643명으로 지난해 6월 말 148만9천976명 대비 1만3천667명 증가했다. 다만 합병, 분할, 양수, 양도 등으로 10% 이상 변동한 기업은 제외했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해당 기간 국민연금 신규 취득자 수는 13만328명, 국민연금 상실자 수는 12만5천69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취득자 수에서 상실자 수를 제외한 순고용 인원은 5천259명으로 지난해 –3천930명 대비 9천189명 늘었다.

업종별로는 22개 업종 중 절반이 넘는 13개 업종에서 총 1만180명의 국민연금 가입자가 순증했다.

순증 규모는 IT전기전자 업종이 3천252명으로 가장 많았다. 올해 상반기 IT전기전자 업종의 국민연금 취득자 수는 1만6천83명인 반면 상실자 수는 1만2천831명에 그쳤다. 이어 공기업(2천169명), 제약(985명), 서비스(975명), 유통(875명), 증권(627명) 업종 순이었다.

IT전기전자 업종의 경우 순고용 인원이 2019년 상반기 2889명에서 지난해 상반기 155명까지 줄었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소비 심리가 폭발하는 ‘펜트업 효과(Pent-up effect)’ 영향으로 실적이 개선되며 올 상반기 순고용 인원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상반기를 뛰어넘었다. 제약 업종도 올 상반기 순고용 인원이 2019년 수준을 넘어섰다.

반면 나머지 9개 업종에서는 같은 기간 4921명의 가입자가 순 감소했다.

감소 규모가 가장 큰 곳은 자동차·부품 업종으로 1441명이 줄었다. 국민연금 상실자 수가 8657명으로 취득자 수 7216명을 뛰어넘었다. 이어 은행(-841명), 보험(-700명), 통신(-631명), 조선·기계·설비(-541명)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자동차·부품 업종의 경우 2019년 상반기에는 순고용 인원을 1031명 늘렸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 상반기 –1천535명으로 감소 전환한 후 올해까지 여파가 이어졌다. 보험과 조선·기계·설비 업종도 2019년 상반기에는 순고용 인원이 증가했지만 지난해와 올해 마이너스(-) 흐름을 이어갔다.

기업별로는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비대면)’ 수혜를 입은 삼성전자의 순고용 인원이 3천80명으로 가장 많았다. 유통 업종인 컬리(2천662명)와 쿠팡(1천971명), 공기업인 코레일(1천163명)도 순고용 인원이 각각 1천명 이상 늘었다.

반면 롯데쇼핑은 같은 기간 순고용 인원이 –1천17명으로 가장 많이 줄었고 LG이노텍(-650명)과 KT(-587명), 르노삼성(-567명), 아모레퍼시픽(-562명), 아성다이소(-552명), 우리은행(-547명), GS건설(-532명)도 국민연금 취득자 수보다 상실자 수가 각각 500명 이상 많았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