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지방공기업 3곳 중 2곳 '적자'...4년 전보다 적자기업·규모 확대
작년 지방공기업 3곳 중 2곳 '적자'...4년 전보다 적자기업·규모 확대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1.09.08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378개 지방공기업 2016~2020년 매출·영업손익 전수조사

지난해 국내 지방공기업 3곳 중 2곳이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한 지방공기업은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173곳이었다. 이 기간 누적 적자만 총 9조7천억원에 달한다.

지방공기업중 경기주택도시공사가 4천344억원으로 흑자폭이 가장 컸다./사진=경기주택도시공사

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김경준)가 올해 6월 말 기준 410개 지방공기업 중 2016~2020년 비교 가능한 378개 기업의 매출과 영업손익 추이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영업적자를 기록한 기업은 총 248곳으로 전체 기업의 65.6%로 집계됐다. 전체의 3분의 2가 적자를 기록한 셈이다.

연도별 영업적자 기업 수는 2016년 230곳에서 2017년 228곳, 2018년 243곳, 2019년 240곳, 지난해 248곳으로 4년 새 18곳이 증가했다. 5년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한 기업 수도 173곳으로 전체의 45.8%에 달했다.

적자 규모도 2016년 –1조1천898억원, 2017년 –1조1천187억원, 2018년 –1조7천419억원, 2019년 –2조4천357억원, 지난해 –3조2천34억원으로 4년 새 2조136억원(169.2%) 확대됐다. 이 기간 누적적자만 –9조6천895억원 규모다.

반면 같은 기간 매출은 2016년 21조6천470억원, 2017년 21조6천722억원, 2018년 21조6천185억원, 2019년 21조2천642억원, 지난해 22조4천242억원으로 4년 새 3.6% 증가에 그쳤다.

기업별로는 서울교통공사의 지난해 영업적자가 1조902억원으로 유일하게 1조원을 넘었다. 서울교통공사의 영업적자 규모는 2016년 3천306억원 수준이었지만 2017년 5천억원을 넘겼고 이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다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1조원 이상으로 크게 악화됐다.

부산교통공사(-4천709억원), 대구도시철도공사(-3천287억원), 인천교통공사(-2천204억원), 서울특별시상수도(-1천424억원), 제주특별자치도하수도(-1천205억원) 등 5곳도 지난해 1천억원 이상 적자를 냈다.

반면 지난해 영업흑자를 낸 기업 수는 전체의 17.5%인 66곳에 그쳤다.

경기주택도시공사가 4천344억원으로 흑자폭이 가장 컸고 인천경제자유구역청(2천197억원), 과천시지식정보타운조성사업(2천1억원), 인천도시공사(1천768억원), 서울주택도시공사(1천456억원) 등 4곳도 각각 1천억원 이상 영업흑자를 냈다.

매출의 경우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지난해 2조3천606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2016년 1조9천560억원 대비 4천46억원(20.7%) 증가했다. 이어 경기주택도시공사(1조6천776억원), 서울교통공사(1조5천595억원), 인천도시공사(1조3천938억원) 등도 지난해 1조 원 이상 매출을 올리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기업별 영업손익률을 보면 진주시공영개발이 영업이익률 95.4%로 가장 높았고, 시흥시공영개발(95%), 충주시공영개발(78.2%), 인제군상수도(77.9%), 천안시공영개발(67.4%) 등도 영업이익률이 상위권으로 집계됐다.

반면 아산시공영개발은 지난해 영업손실률이 2천341.2%로, 매출의 23배에 달하는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이어 영광군하수도(-1119.7%), 상주시하수도(-1086.1%), 거창군하수도(-1080.3%), 공주시하수도(-1023.5%) 등 4곳도 1000% 이상 영업손실률을 기록했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