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DC, 상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전년 대비 3.0% 감소..."감소폭 둔화"
한국IDC, 상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전년 대비 3.0% 감소..."감소폭 둔화"
  • 정성훈 기자
  • 승인 2021.09.1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폴더블폰 등 주요 플래그십 모델 출시 및 5G 중저가 모델 라인업 강화로 소비 촉진 기대

상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출하량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감소폭은 점차 완화되는 추세이다

한국IDC는 상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출하량은 약 856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했다며 10일 이같이 밝혔다.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일상으로의 복귀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얼어붙어 있던 소비 심리가 점점 회복세에 접어들면서 국내 스마트폰 출하량의 감소폭이 둔화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 IDC는 올해 하반기에는 폴더블폰 및 주요 플래그십 모델 출시로 인해 해당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3.7% 성장하며 855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IDC에 따르면, 상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LG전자의 모바일 사업 종료 및 팬데믹으로 인한 불안정한 공급으로 불확실성이 가중됐으나, 연초 삼성전자의 갤럭시 S 시리즈 등 주요 제품의 조기 출시에 힘입어 부정적인 영향이 다소 경감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IDC는 상반기 시장의 주목할 만한 동향으로는 주요 플래그십 모델의 판매 호조를 꼽았다. 800달러(USD) 이상의 프리미엄 제품군 시장 점유율이 지난 해 동기 31.0%에서 올해 52.3%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삼성과 애플의 주요 플래그십 모델의 흥행 모멘텀이 유지됨과 동시에 2년 전 첫 5G 스마트폰 출시 이후 처음으로 돌아온 기기 교체 주기 수요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일부 5G 모델의 출고가를 600달러 이하로 책정하며 가성비를 중요시하는 소비자 수요도 충족시켰다. 삼성과 애플의 LG 스마트폰 보상 판매 정책 역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IDC는 상반기 시장의 본격적인 소비 동향에 힘입어 하반기에는 전년 동기 3.7%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스마트폰 주요 브랜드에서 한층 더 강화된 폴더블폰 시리즈 출시를 통해 성능은 개선하고 가격은 낮춘 프리미엄 라인업 판매 모멘텀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더불어 가격에 민감한 사용자층을 대상으로 5G 중저가 모델 라인업을 강화하면서 다양한 소비자의 수요를 충족해 스마트폰 소비를 촉진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IDC에서 모바일폰 시장 리서치를 담당하고 있는 강지해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에는 개선된 성능과 비교적 낮은 가격이 책정된 폴더블폰 시리즈 출시를 통해 과거 틈새시장에 머물렀던 폴더블폰 시장이 스마트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며, “자급제 수요 증가에 대응한 제조사들의 채널 강화와 더불어 통신사 및 MVNO(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 가상 이동망 사업자)의 저렴한 5G 요금제 출시 확대로 다소 둔화되어 있던 5G로의 전환 속도도 회복될 것”이라고 언급했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