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추석 전에 가맹점주·파트너사 대금 900억원 조기 지급
GS25, 추석 전에 가맹점주·파트너사 대금 900억원 조기 지급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9.1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 가맹 경영주 정산금 및 파트너사 물품 대금 총 900억원 규모 조기 지급
가맹 경영주들에게는 추석 명절 선물 세트 전달로 감사의 마음 전해
GS25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튼튼한 상생 문화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목표" 강조
GS25 가맹경영주와 OFC가 추석 명절 선물을 전달받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GS25)
GS25 가맹경영주와 OFC가 추석 명절 선물을 전달받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GS25)

GS25가 추석을 앞두고, GS25 가맹경영주와 중소 파트너사에게 총 900억원 규모의 정산금과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또한 GS25 가맹 경영주들에게는 버섯 선물 세트로 감사의 마음도 전한다.

올해 상반기 GS25가 제작한 논란의 홍보 포스터로 인해 상당한 매출 하락을 겪은 일부 가맹점주들에게 큰 위로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GS25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GS25 가맹 경영주 정산금과 GS25에 상품을 공급하는 파트너사의 물품 대금을 기존 지급일 보다 최대 20일 앞당겨 조기 집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GS25는 가맹 경영주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흑화고, 표고채 등으로 구성된 버섯 세트를 별도 제작하고, 추석 전에 전달할 예정이다.

GS25는 가맹 경영주가 명절에 필요한 비용을 미리 활용할 수 있도록 정산금을 빠르게 지급해 왔으며 GS25에 물품을 공급하는 중소 파트너사들에게는 평소보다 많은 명절 상품 거래로 자금 압박과 코로나19 여파 등의 어려움을 최소화 시키는 차원에서 조기 지급을 진행해 왔다. 

이와 함께 GS25는 지난 2016년 본부와 가맹 경영주 간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후 매장 전기료 지원, 프레시푸드 및 신선식품 폐기 지원, 경영주 무료 법률 자문 서비스, 매장 내 모든 근무자들이 혜택을 볼 수 있는 단체 상해보험 등 다양한 상생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 밖에도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중소 파트너사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명절에 자금을 조기 지급하고 10일단위 100% 현금 결제를 진행하며 파트너사의 고충 및 의견 청취를 위해 '정도경영 목소리'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우수 파트너사를 위해 수출상담회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소통채널 구축과 공정 거래 문화 체질화를 통해 파트너사와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GS25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영주 및 파트너사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튼튼한 상생 문화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GS25의 목표다"라며 "올해 추석에는 GS25가 준비한 명절 선물이 코로나19 등으로 지쳐있는 경영주분들께 작은 기쁨을 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