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0히어로 할인제도' 도입…"군 장병 고객 가치 제고"
SKT, '0히어로 할인제도' 도입…"군 장병 고객 가치 제고"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9.26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1일부터 군 장병 요금 최대 45% 할인 적용 및 일과시간 외 무제한급 데이터 제공
'국군의 날' 맞아 군 장병 대상 남성 전용 화장품 증정 등 특별 이벤트도 시행
"고객 이용패턴과 사회적 니즈 고려한 다양한 신규 요금 상품 지속 선보일 것"
SKT는 오는 10월1일부터 군인 고객 대상으로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0히어로 할인제도’를 새롭게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SKT)
SKT는 오는 10월 1일부터 군인 고객 대상으로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0히어로 할인제도’를 새롭게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SKT)

SK텔레콤이 국군의 날을 맞아 오는 10월1일부터 현역 군 장병 고객을 대상으로 한 '0히어로 할인제도'를 새롭게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0히어로 할인제도'는 SKT회선을 사용하는 군인 고객에게 요금제에 따라 20% 요금할인과 일과시간 외 무제한급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0히어로 할인제도' 가입 고객은 현재 이용 중인 주요 5G 및 LTE 일반 요금제의 월정액 20%를 추가 할인 받을 수 있다. 해당 할인 혜택은 기존 선택약정할인(25%)과도 중복 적용되어 최대 45% 요금 할인이 가능하다.

점차 증가하는 데이터 사용량에 따라 군 장병 고객들이 부담 없이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혜택도 제공된다.

군 장병들의 데이터 이용 패턴을 고려해 4만원 이상 요금제를 사용하는 군인 고객에게는 일과 시간 후(평일 18시~22시, 주말/법적 공휴일)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를 매일 2GB(소진시 최대 3Mbps 속도로 이용)씩 추가 제공한다. 

SKT관계자는 "실질적으로 부대 내에서 데이터를 무제한급으로 사용할 수 있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새롭게 선보인 '0히어로 할인제도'는 주요 5G 및 LTE 일반 요금제 사용 고객으로 대상이 확대된 것이 가장 큰 특징으로, 일반 요금제를 유지하면서도 군인 전용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어 군 장병 고객의 요금 선택권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SKT ‘0히어로 할인제도’ 주요 내용 인포그래픽 (사진=SKT)
SKT ‘0히어로 할인제도’ 주요 내용 인포그래픽 (사진=SKT)

'0히어로 할인제도'는 SKT 고객센터 및 대리점에 입영통지서·입영사실확인서·병적증명서 등 현역 입대 입증이 가능한 공문서를 제출해 가입할 수 있으며, 입대일 기준으로 24개월 간 이용이 가능하다.

한편, SKT는 올해 국군의 날을 맞아 '0플랜 히어로·슈퍼히어로' 또는 '0히어로 할인제도'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남성 화장품 구독 브랜드 '오픈워크(OPENWORK)'의 스킨케어 제품 5종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시행한다. 

한명진 SKT 마케팅그룹장은 "군 부대 내 휴대전화 사용 후 군 장병들의 복지 수준이 상당히 개선된 상황을 고려해 MZ 세대 군인들이 부담없이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SKT의 군인 전용 혜택인 '0히어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