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미 주식 애프터마켓 거래 2시간 추가 연장
NH투자증권, 미 주식 애프터마켓 거래 2시간 추가 연장
  • 임영빈 기자
  • 승인 2021.10.18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투자자, 미국 현지 투자자와 동일한 시간대에 거래 가능

NH투자증권은 미국주식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을 미국 시간 기준 10월 18일부터 종전 오전 7시에서 오전 9시까지로 2시간 연장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장 조치로 NH투자증권은 고객들에게 총 4시간의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서머타임 기준 프리마켓(오후 5시~오후 10시 30분), 정규장(오후 10시 30분~익일 오전 5시), 애프터마켓(익일 오전 5시~오전 9시)으로 NH투자증권에서 해외주식을 거래하는 고객은 미국 현지 투자자와 동일한 시간대에 투자할 수 있다.

(NH투자증권 제공)
(NH투자증권 제공)

NH투자증권은 이번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확대로 미국주식 투자자들이 출근길에도 거래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미국 기업들의 실적시즌이 도래하며 테슬라, 넷플릭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기업들이 정규장이 끝나고 애프터마켓 시간에 실적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투자자들이 실적발표 확인 후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NH투자증권 WM사업부 김경호 대표는 "NH투자증권의 해외주식 거래 고객은 작년 말 대비 190% 증가했다"며, "해외주식 거래 고객이 늘어난 만큼 해외 투자 시 고객이 느끼는 불편함을 없애기 위한 고객 중심의 서비스 개선에 집중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차로 인한 불편함을 제거하기 위한 노력으로 신규 IT 인프라 강화 등 해외주식 인프라 투자 및 획기적인 개선을 통해 오전 9시까지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파이낸셜신문=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