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상의 회장, 국가발전 프로젝트 응모자 7천명에 감사 서한
최태원 상의 회장, 국가발전 프로젝트 응모자 7천명에 감사 서한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1.10.26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하고 엄정한 절차 약속..."아이디어 생성, 교환, 발전되는 상시 플랫폼 개설하겠다"

“소중한 아이디어 내주신 한분 한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 응모자들에게 ‘감사’ 서한과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최태원 회장은 26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민간 주도의 국가발전 아이디어를 찾아보자는 경제계의 노력에 7천200여분의 국민께서 4천704건의 프로젝트를 보내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사진=연합뉴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사진=연합뉴스

대한상의에 따르면, ‘2021년 올해 국가발전 프로젝트’ 응모기간인 100일간 2천여건 아이디어 공모를 예상했으나, ‘국가적 난제를 풀어보자는 국민들의 관심’, ‘스타 기업인들의 방송 출연’ 등에 힘입어 총 응모건수는 4천7백건을 넘어섰다.

최 회장은 ‘심사절차는 투명하고 엄정하게 진행할 것’임을 강조했다.  사계의 전문가(30여명)들이 서류 심사를 진행하고, 기업인들의 멘토링, 국민들의 집단지성을 통해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예정이며, 최종 오디션도 국민들의 지지를 담아 치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상시적인 아이디어 뱅크’도 만들어질 계획이다. 최 회장은 “이번에 선발되지 못한 아이디어에 대해서도 국가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겠다”며 “국민들의 아이디어가 자유롭게 생성, 교환, 발전되는 상시 플랫폼을 개설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선택되지 못한 아이디어도 추후 보상받을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떨어져도 떨어진 게 아니다’는 말이다.

마지막으로 “공모전은 대한상의가 처음 시도한 프로젝트”라며 앞으로도 계속된 조언과 지지를 당부했다. 한편, 서류심사 결과(다음 라운드 진출 여부)는 28일 오전 9시부터 홈페이지(nationalproject.korcham.net)를 통해 개별 확인할 수 있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