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온실가스 배출량, 2년새 9.3%↓…남동·남부발전 등 발전공기업, 감축률 상위
대기업 온실가스 배출량, 2년새 9.3%↓…남동·남부발전 등 발전공기업, 감축률 상위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1.11.03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197개 대기업 2018~2020년 온실가스 배출량 전수조사
2018년 약 4억9천만톤서 작년 약 4억5천만톤으로 4천624만톤 감축…에너지 업종 –36% ‘최대’

국내 대기업들이 글로벌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2년 새 온실가스 배출량을 9% 이상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정부가 최근 감축 목표를 상향하는 등 온실가스 줄이기에 속도를 높이면서 기업들의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국내 500대 기업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대기 중에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4천600만톤 이상 감축했다. 업종별로는 총 18개 중 13개 업종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였다. 이 중 6개 업종은 배출량을 10% 이상 낮췄다.

에너지 업종 감축률이 36%로 가장 컸고 보험, 운송, 공기업, 건설·건자재도 감축률 상위 업종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제약과 통신, 서비스, 철강, 조선·기계·설비 등 5개 업종은 같은 기간 온실가스 배출량이 오히려 늘었다.

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량(tCO₂) 감축 의무가 있는 197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총 4억5천220만톤으로 2018년 대비 9.3%(4천624만톤) 감소했다.

사진=산업부 홈페이지 캡처
사진=산업부 홈페이지 캡처

정부는 최근 203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감축률 목표를 기존 2018년 대비 26.3%에서 40%로 확대하는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안’을 확정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2018년 7억2천763만톤이던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4억3천658만톤까지 낮춰야 한다.

정부의 적극적인 온실가스 정책으로 기업들의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대한 부담을 더 커질 수밖에 없게 됐다. 2018년 기준 500대 기업 중 의무 신고 대상인 197곳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4억5천220만톤으로 국가 배출량의 68.5%를 차지하고 있다.

정부의 목표대로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대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단순 비교하면 이들 기업이 2021년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1억8천88만톤 이상 추가로 줄여야 한다.

업종별로 보면 감축률이 10% 이상인 6개 업종을 포함해 전체 18개 업종의 72.2%인 13개 업종의 배출량이 감소했다.

감축률이 가장 큰 업종은 에너지로 2018년 1천880만톤에서 지난해 1천203만톤으로 36%(677만톤) 줄였다. 이어 보험(26%·2만톤↓), 운송(21.5%·31만톤↓), 공기업(18.5%·4천184만톤↓), 건설·건자재(16.6%·303만톤↓) 순으로 감축률이 컸다.

반면 제약(29.6%·7만톤↑)과 통신(15.5%·48만톤↑), 서비스(14.5%·7만톤↑), 철강(7.4%·784만톤↑), 조선·기계·설비(2.6%·4만톤↑) 등 5개 업종은 오히려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했다.

매출 1억원당 온실가스배출량 또한 2018년 25.9톤에서 지난해 24.3톤으로 6.5%(1.7톤) 줄었다. 에너지 업종이 감축량 23.4톤(18.5%↓)으로 가장 컸고 공기업 21.3톤(15.3%↓), 생활용품 1.4톤(10.9%↓), 식음료 0.7톤(14.6%↓) 순이었다.

기업별로는 전체의 66%에 해당하는 130개 기업에서 배출량이 감소했다. 이 중 배출량을 1000만톤 이상 줄인 2곳을 포함한 10개 기업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100만톤 이상 줄였다. 이들 10개 기업의 감축량은 전체의 10.3%에 달한다.

감축량 상위 5개 기업 중 4곳은 발전공기업이 차지했다. 남동발전이 2018년 5천758만톤에서 지난해 4천251만톤으로 1천505만톤을 줄여 감축량이 가장 컸다. 남부발전(1천139만톤·28.2%↓)과 서부발전(753만톤·19.8%↓)은 2위와 3위, 동서발전(464만톤·11.7%↓)은 5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포스코에너지는 같은 기간 온실가스 625만톤을 줄이며 감축량 4위를 차지해 민간기업 중 유일하게 ‘톱5’에 포함됐다. LG디스플레이(195만톤·29.1%↓)와 KCC(113만톤·67.6%↓)도 온실가스를 100만톤 이상 줄였다.

반면 67개 기업은 같은 기간 온실가스 배출량이 오히려 늘었다. 특히 현대제철(611만톤·27.1%↑)과 포스코(255만톤·3.5%↑), 삼성전자(176만톤·16.3%↑) 등 3곳은 온실가스 배출량이 100만톤 이상 늘었다.

현대제철은 지난해부터 현대그린파워의 부생가스 발전소 설비를 임대해 자가용 발전설비로 가동하면서 현대그린파워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산입됐다. 삼성전자는 전 세계적인 반도체 사용량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준공한 평택 반도체 제2공장 가동으로 배출량이 증가했다.

매출 1억원당 온실가스 감축량은 한일시멘트가 520.5톤(55.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포스코에너지 262.6톤(42.3%), 여수열병합발전 104.2톤(21.2%), 남동발전 60.7톤(5.8%), 쌍용양회공업 55.7톤(7.7%) 순이었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