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서울문화재단, '포르쉐 두 드림' 사회공헌 캠페인 확대
포르쉐-서울문화재단, '포르쉐 두 드림' 사회공헌 캠페인 확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2.17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코리아-서울문화재단 제휴로 사회공헌 캠페인 문화예술 분야 확대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 "예술인들은 창의성을 발휘하는 사회의 주춧돌"
지난 15일 서울 중구 삼일로창고극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오른쪽)와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왼쪽)가 '포르쉐 두 드림 사이 채움' 프로그램 론칭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포르쉐)
지난 15일 서울 중구 삼일로창고극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오른쪽)와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왼쪽)가 '포르쉐 두 드림 사이 채움' 프로그램 론칭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포르쉐)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공연계가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의 사회공헌 캠페인이 문화공연계로 확대되고 있어 주목된다. 올해 코로나19가 진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의견들이 있어서 기업들의 후원이 공연계 회복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포르쉐코리아는 지난 15일 서울시 산하 서울문화재단과 함께 자사의 사회공헌 캠페인 '포르쉐 두 드림(Do Dream)'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총 5억원을 기부했다고 16일 밝혔다.

포르쉐코리아는 이번 협약을 통해, 올해 5년차를 맞은 '포르쉐 두 드림' 캠페인의 지원 범위를 문화예술계로 확대하고, 지속 가능한 문화예술 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방식의 후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포르쉐코리아와 서울문화재단의 민관협력 사회공헌 캠페인은 사회적 거리 두기 규정으로 인해 상황이 악화된 공연 예술 업계를 지원하는 '포르쉐 두 드림 사이 채움'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서울시 친환경 공공자전거 '따릉이'와 예술가들이 협업하는 예술 프로젝트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포르쉐코리아는 '포르쉐 두드림 사이 채움' 프로그램에 2억원의 기부금을 지원한다. '포르쉐 두드림 사이 채움'은 기존 정부 및 서울시 예산 지원 방식의 제한에서 벗어나 민관협력을 통해 문화예술 생태계의 재원을 다각화하는 첫 사례로 눈길을 끈다.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공연예술 단체 및 예술인들의 지속적인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해 진행하는 공연을 대상으로 하며, 지원 대상은 공모 심사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약 500여명의 예술인들이 지원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반기에는 서울시 공공 자전거 '따릉이'와 예술가들이 협업해 지역과 공간에 제약 없이 일상에서 예술작품을 감상하고 경험하는 새로운 공공예술 프로젝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코로나 19 확산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주변의 이웃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문화예술계에 대한 이번 지원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예술인들은 사회 구조를 견고히 하고, 꿈을 꾸며 창의성을 발휘하는 우리 사회의 주춧돌인 만큼,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되는 어려운 시기에 이 같은 사회의 중요한 축이 유지되고, 계속해서 '꿈'을 이어나가는데 보탬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