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글로벌 통신사와 함께 '5G 옵션4' 백서 발간
SK텔레콤, 글로벌 통신사와 함께 '5G 옵션4' 백서 발간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2.1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독일 도이치텔레콤, 영국 BT 등 글로벌 통신사와 차세대 5G 기술 선도
품질 개선, SA 특화서비스 제공 가능해져∙∙∙ 2년내 생태계 활성화 통한 상용화 추진
SK텔레콤이 글로벌 통신사들과 함께 5G 차세대 기술을 담은 백서를 발간했다. 사진은 SK텔레콤 직원들이 해운대구 일대에서 5G 기지국을 구축∙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글로벌 통신사들과 함께 5G 차세대 기술을 담은 백서를 발간했다. 사진은 SK텔레콤 직원들이 해운대구 일대에서 5G 기지국을 구축∙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글로벌에서 가장 먼저 5G 상용화를 시작한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5G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이 5G 차세대 규격을 담은 백서를 발간하며 글로벌 5G 진화를 위한 기술 개발 선점에 나선다.

SKT는 독일의 도이치텔레콤, 영국의 BT 등 글로벌 통신기업과 함께 운영 중인 'NGMN 얼라이언스(Alliance)'를 통해 5G 차세대 규격인 '5G 옵션(Option) 4' 백서를 발간했다고 17일 밝혔다.

NGMN 얼라이언스는 지난 2006년 도이치텔레콤, BT(브리티시텔레콤) 등 글로벌 이동통신사 등이 조직한 표준화 단체로, 모바일 네트워크 표준 가이드를 만들어 장비 개발사에 제공하고 있다.

차세대 5G 표준 SA(Stand Alone) 기술인 '5G 옵션 4'는 5G 코어/기지국 장비만을 이용하는 현 단독모드(SA∙Stand Alone) 기술인 '옵션2'보다 진보한 기술로, LTE 네트워크와 결합된 서비스 제공까지 가능하다.

현재 전세계 통신사 중 일부가 상용화한 5G 단독모드(SA) 기술인 '옵션 2'는 LTE 결합 없이5G네트워크만 활용할 수 있어, 대다수 통신사가 사용중인 비단독모드(NSA) 기술 대비 속도∙품질에서 성능이 떨어지는 한계를 갖고 있다는게 SKT의 설명이다.

SKT 관계자는 "차세대 5G 기술인 '5G 옵션 4'는 기존 5G 단독모드(SA) 기술이 가진 한계를 극복해 비단독모드(NSA) 방식과 동등 이상의 속도와 품질의 제공이 가능한 것은 물론, 네트워크 슬라이싱(Network Slicing)과 같은 단독모드(SA) 특화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 다수 통신사들이 향후 망 진화를 위한 '5G 옵션 4'의 필요성에 공감, 이를 기반으로 NGMN은 연내 1차 시범검증을 통해 옵션 4의 기술적 효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5G 단독모드(SA) Option 별 개념도 (자료=SKT)
5G 단독모드(SA) Option 별 개념도 (자료=SKT)

또한, 늦어도 2 년 내에는 상용화가 가능하도록 네트워크 및 단말∙칩셋 제조업체로 '5G 옵션 4' 개발을 추진 중이며, 이를 통한 해당 기술의 상용화 생태계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종관 SKT 5GX Infra기술그룹장은 "차세대 5G 규격을 담고 있는 '옵션 4' 백서는 더 나은 5G 서비스를 준비 중인 글로벌 이통사들에게 중요한 지침서가 될 것"이라며 "SKT는 앞으로도 고객들이 더 나은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5G 관련 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와 이통사들은 올해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과 모든 지하철·KTX·SRT 역사, 20여개 고속도로 등 총 4000여곳에 5G 망을 집중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은 지난해까지 서울과 6대 광역시 주요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수도권 2·9호선 지하철과 KTX, SRT 일부 역사에 5G 망 구축을 마무리했다. 2022년에는 음영지역 해소를 위해 85개시 행정동을 비롯, 주요 읍·면 지역 중심부와 중소시설에 대해서도 5G 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5G 인프라를 농촌과 어촌, 산촌 등에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이통3사가 상호 간 로밍을 통해 기지국 공유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통3사는 2022년까지 5G 관련 인프라에 총 25조원을 투자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세액 공제율 확대 등 지원에 나선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