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서울상의 회장 "기업의 역할은 경제적·사회적 가치 만들어 나가는 것"
최태원 서울상의 회장 "기업의 역할은 경제적·사회적 가치 만들어 나가는 것"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1.03.1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14일 박용만 회장-최태원 회장의 '샌드박스 스타트업과의 대화' 영상 공개
참석자들에게 모래시계(샌드클락) 선물, 샌드박스를 통해 끝까지 돕겠다는 의미

최태원 서울상의 회장은 지난 4일 스타트업과의 대화에서 "기업의 역할은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같이 만들어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최태원 서울상의 회장(차기 대한상의 회장 내정)이 참석한 '스타트업과의 대화' 영상을 유튜브(대한상의 샌드박스 지원센터)를 통해 14일 공개했는데 이날 최 회장은 이같이 말했다.

박용만 회장과 최태원 회장은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공유주거 하우스(맹그로브)에서 조강태 MGRV 대표(공유주거 서비스; 포지티브 규정에 막혀), 김동민 JLK 대표(비대면 진료; 원천 금지), 송민표 코액터스 대표(청각장애인 택시 관련 샌드박스 신청중), 강혜림 파디엠 대표(여성․아동 안심귀가 관련 샌드박스 신청)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스타트업과의 대화’ 영상中/사진=대한상의 홈페이지 영상 캡처
‘스타트업과의 대화’ 영상中/사진=대한상의 홈페이지 영상 캡처

이 자리는 박 회장에게는 마지막, 최 회장에게는 첫 공식행사로 법․제도 혁신을 계속 이어가 달라는 박용만 회장의 뜻과 미래 세대를 위한 역할을 두고 고민하던 최태원 회장의 뜻에 따라 열렸다.

박용만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을 인계하면서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니 법과 제도가 창업해서 성장하는 사람들에게 상당히 제약을 많이 가하고 있다는 데 눈이 갔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민간 샌드박스 창구를 열게 됐는데 최태원 회장이 앞으로도 젊은 사업가들을 잘 도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최태원 회장이 "참 어려운 일을 주셔서 어떻게 하나 고민이 많다"고 하자 박용만 회장은 "필요한 것 있으면 언제든 연락하면 몸 바쳐서 돕겠다"고 답했다.

최 회장은 "샌드박스는 '규제가 정말 필요한 것인지?', '바꾸면 더 좋은게 되진 않는지?', '바꿨을 때 피해자는 누구고, 수혜자는 누가 되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제도"라고 말했다. 이어 "규제를 바꿨을 때 사회전반에 좋은 거라면 누구도 반대 하지 않을 것'이라며 "(실증 기간 동안) 규제를 바꿀 수 있는 근거와 데이터를 찾아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숟가락만 올리는 일이 제가 하는 일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박용만 회장님이 그동안 길을 잘 닦고 샌드박스까지 만들어 주셨다"며 "샌드박스 통해서 젊은이들이 하고 싶은 일과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대한상의와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질문 바구니도 등장했다. 대한상의는 오지 못한 스타트업들의 목소리를 노란색 종이에 담아 넣었고, 최태원 회장은 바구니에서 질문지를 하나씩 뽑으며 소통을 이어갔다.

'스타트업 대상 Ted 강연 해달라'는 요청에 "어떤 형태로든 스타트업과 소통해서 대한상의 활동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박용만 회장처럼 스타트업의 구심점 되어달라'는 부탁에는 "할 수 있는데까지 잘하겠다. 새로 선임된 대한상의 회장단도 같이하면 좋겠다"며 스타트업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약속했다.

기업과 기업인의 사회적 역할이란? 질문에는 "기업도 사회의 일원이다보니 과거에는 시장 수요 만족시키고, 공급을 잘해내는게 기업이 하는 일이고, 이윤을 창출해 세금을 많이 내는게 기업의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그러한 개념이 나쁘다고 생각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단지 세상의 사회적 문제들이 점점 복잡해지다보니 기업도 '사회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데서부터 무엇인가를 시작할 수 있고 그것으로 돈도 벌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고 말했다.

한편, 최태원 회장은 스타트업들에게 모래시계를 참석자들에게 선물하였다. 대한상의는 "모래시계는 뒤집으면 시작되고, 또 뒤집으면 다시 시작되는 '끝없는 시간'을 상징한다"며 박용만 회장, 최태원 회장 그리고 대한상의가 젊은 사업가들을 끝까지 도와드리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날 스타트업과의 간담회 영상은 대한상의 홈페이지(http://www.korcham.net)와 유튜브 '대한상의 샌드박스 지원센터' 채널에서 확인 할 수 있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