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방 이용자들 최선호 거주지는 어디?…"서울 관악구 꼽아"
다방 이용자들 최선호 거주지는 어디?…"서울 관악구 꼽아"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4.09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방 이용자 37%, 거주지로 서울 관악구 선호…1회 앱 평균 사용시간은 17분 43초
가장 많이 검색한 지역은 관악구…해당 지역 전국 청년 인구비율 1위
온라인 강의 등 영향으로 18~24세 이용자 전년 동 기간 대비 4% 감소
다방 이용자 10명 중 4명은 서울 관악구를 가장 선호하는 거주지로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국내 한 원룸 내부 모습 (사진=픽사베이)
다방 이용자 10명 중 4명은 서울 관악구를 가장 선호하는 거주지로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국내 한 원룸 내부 모습 (사진=픽사베이)

국내 부동산 플랫폼 이용자가 선호하는 거주지 중에서 서울 관악구가 가장 선호하는 거주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 나은 주거 공간을 찾는 직장인들의 비중이 높아졌고, 생애 주기에 따라 방뿐만 아니라 분양으로까지 사용자들의 관심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9일 국내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발표한 2021년 1분기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사용자 트렌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다방 앱 사용자의 연령대는 사회초년생, 직장인이 포함돼 있는 25~34세가 36.2%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 새내기 대학생, 취업준비생이 많은 18~24세가 28.8%, 35~44세 14.4%, 45~54세 10.4%, 55세 이상 7.8% 등이었다. 

이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대학가 온라인 강의가 지속되면서 방을 구하는 대학생들(18~24세)이 전년 동기간 대비 3.7%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25-34세는 전년 동 기간 대비 5.4% 늘어 최근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이들이 방을 찾는 경향이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  

다방 이용자가 가장 많이 검색한 서울 지역은 관악구(37.1%)로, 원룸이 밀집한 신림동과 봉천동으로 확인됐다. 이들 지역이 포함 된 관악구는 청년 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40.3%). 

그 다음 5호선 라인으로 여의도 직장인들의 수요가 많은 화곡동이 위치한 강서구(16.8%), 역삼동과 논현동 검색이 높은 강남구(15.4%), 다세대·다가구가 밀집한 면목동이 위치한 중랑구(8.7%), 트리플 역세권과 급행버스로 교통이 편리한 사당동이 위치한 동작구(4.8%) 등이 꼽혔다. 

2021년 1분기 다방 앱 사용자 트렌드 인포그래픽 (사진=다방)
2021년 1분기 다방 앱 사용자 트렌드 인포그래픽 (사진=다방)

아울러 올해 1분기에는 주택 공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앱 내 '분양 정보관' 조회수가 전년 동기 대비 38.6% 증가했다. 

다방 앱 내 ‘테마 분양’ 정보 중에서도 서울과 경기 지역 '재건축·재개발'을 검색한 사용자들이 43.5%로 가장 많았고, 이외에 출퇴근이 용이한 '역세권'(27.7%), 대형마트 및 백화점이 인접한 '몰세권'(18.4%), 인프라를 갖춘 '대단지'(8.3%) 등에 관심이 높았다. 

특히 1분기 중 재개발·재건축 검색이 가장 크게 오른 기간은 3월 2째 주 (3월 8일~14일)로, 다방은 서울 시장 선거로 재개발·재건축 공약에 대한 기대감이 일부 반영된 결과로 파악했다.

다방에서 방뿐만 아니라 분양까지 검색해보는 사용자들이 늘면서 앱 사용 시간도 소폭 증가했다. 사용자들이 한 번 방을 알아볼 때 소요된 시간은 평균 17분 43초로, 전년 동기 대비 4분 13초 가량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박성민 다방 사업마케팅본부 총괄이사는 "최근 앱 사용자층에서 직장인들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또한 정부의 주택 공급 계획, 재개발·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이 늘면서 관련 정보를 앱으로 간편하게 검색해보는 사용자들이 늘었다"며 "이에 따라 다방은 부동산 정보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2030 세대들에게도 유익한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련 콘텐츠 영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