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패션 '오르바이스텔라', 첫돌 기념 '고객 참여' 프로모션 진행
비건 패션 '오르바이스텔라', 첫돌 기념 '고객 참여' 프로모션 진행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1.0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이 선택한 동물보호단체 기부처에 회사가 판매금액의 5%를 기부 예정
비건 패션 브랜드 'HEUREUX 오르바이스텔라'가 론칭 1년을 기념해 고객이 참여하는 기부행사를 진행한다. (사진=오르바이스텔라)
비건 패션 브랜드 'HEUREUX 오르바이스텔라'가 론칭 1년을 기념해 고객이 참여하는 기부행사를 진행한다. (사진=오르바이스텔라)

동물친화적 가치소비 중심 비건 패션 브랜드 'HEUREUX 오르바이스텔라'가 론칭 1년을 기념해 오는 30일까지 다양한 감사 프로모션을 실시하고 고객과 함께하는 기부행사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오르바이스텔라 1주년 프로모션'에서 오르바이스텔라는 기존 인기 제품인 트위드 미니(Tweed Mini) 크로스백, 르페니(Le Fanny) 숄더백, 몽뜨(Monte) 숄더백 등 지난 시즌 모든 제품은 30%, 최근 출시한 데미루나(DEMI LUNE) 백, 스텔리나(STELLINA) 백 2종은 20% 할인행사를 실시한다.

또한 나만의 데일리 백을 완성하기 위한 필수 액세서리 '파스텔 체인 스트랩(Pastel Chain Strap)' 민트, 핑크, 블랙, 콤비 4종을 브랜드 출범 1주년을 기념해 11월 한달 동안 34%할인된 1만1천100원에 판매한다.

비건 패션 브랜드에 걸맞게 고객이 제품을 구입하면서 동시에 동물사랑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동물보호단체 기부처를 선택할 수 있는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제품 구입시 기부를 원하는 동물 보호단체 중에 한 곳을 선택하면 회사는 판매금액의 5%를 각 해당 단체에 기부한다. 

유기견 보호에 관심이 있는 고객은 '동물권 행동 카라(KARA: Korea Animal Rights Advocates)'를 선택하고, 야생동물 보호에 앞장서고 싶다면 '세계자연기금(WWF: World Wide Fund for Nature)'을 고를 수 있다. 

아울러, 오르바이스텔라 홈페이지 내부 각 메뉴 숨겨 놓은 강아지 발바닥 모양의 '1주년 이모티콘'을 찾아 클릭한 방문객들에게 즉시 활용 가능한 1천원을 적립해준다.

이번 돌잡이 프로모션으로 지난 1년간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베스트 제품인 버터, 미디몽뜨, 르페니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상품에 투표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1등 핸드백, 2등 50% 할인권, 3등 'HEUREUX(오르) 파우치' 등을 제공한다.

오르바이스텔라 관계자는 "브랜드 론칭 후 바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사업 여건이었으나 1주년을 맞이해 동물보호에 앞장서는 브랜드로 인정 받기위해 기부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 고객과 함께 동물사랑을 실천하는 각종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매출 향상을 통해 기부금액도 늘리는 비건 핸드백의 대표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