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유샵' "자급제폰 개통도 원스톱으로" 서비스 오픈
LG유플러스 '유샵' "자급제폰 개통도 원스톱으로" 서비스 오픈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4.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샵에서 자급제 단말기 구매부터 요금제 가입, 유심 개통까지 원스톱 제공
기존요금보다 32% 저렴한 자급제 전용 '다이렉트 요금제' 제공
삼성전자 인기 자급제 단말 11종 최대 12% 할인 가격으로 구매 가능
LG유플러스는 자사 공식 온라인몰인 유샵(U+Shop)을 통해 자급제 단말기 개통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자사 공식 온라인몰인 유샵(U+Shop)을 통해 자급제 단말기 개통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LG유플러스)

국내에 정식으로 발매되지 않은 스마트폰을 '해외직구'로 마련한 소비자들은 기존보다 편리하게 서비스 개통이 가능하게 된다. 제조사에서 직접 스마트폰을 구매해 개통을 하려는 '자급제 개통' 또한 편리해질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자사 공식 온라인몰인 유샵(U+Shop)을 통해 자급제 단말기 개통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자급제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삼성전자 공식온라인 파트너사와 제휴를 맺고, 유샵을 통해 자급제 단말기를 판매키로 했다. 이에 따라 자급제폰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유샵을 통해 자급제폰 구매부터 요금제 가입, 유심 개통까지 원스톱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유샵 자급제폰 개통 서비스를 이용하면, 단말기 최대 12% 상시 할인 (단말기 최대 7% 및 최대 5% 할인쿠폰 포함), 기존 요금제 대비 최대 32% 저렴한 무약정 다이렉트 요금제, 다이렉트 요금제 가입 시 '유샵 전용 제휴팩' 선택, 유심 셀프개통 등이 가능하다.

유삽을 통해 단말기를 구입하면 최대 12% 할인을 받을 수 있고, 10만원 상당의 제조사 사은품도 함께 제공된다. 삼성전자 자급제 단말은 갤럭시 S21/S21+/S21울트라(256GB), 노트20/20울트라, Z폴드2, Z플립5G, S20 FE, A51, A31, A12등 총 11종이다. 

단말기 구매 후 LG유플러스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을 원하는 경우 '셀프개통' 서비스를 통해 휴대폰을 개통할 수 있다. 셀프개통이 어려운 고객은 이름과 전화번호를 남기면 전문 상담사와 통화 후 개통할 수 있다.

LG유플러스가 제공하는 모든 요금제에 가입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무약정 자급제폰에 특화된 기존 요금제 대비 최대32% 저렴한 온라인 전용 다이렉트 요금제도 선택할 수 있다. 제휴사에서 할인쿠폰을 제공하는 '유샵 전용 제휴팩'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김남수 LG유플러스 디지털사업담당(상무)은 "자급제폰 개통 서비스 오픈은 고객에게 선택의 폭을 확대하고 편의성을 높여 MZ세대 찐팬 고객 확보 전략의 일환"이라며 "향후 오프라인 매장에도 O2O(Online to Offline) 방식을 통해 자급제폰을 제공하는 서비스도 검토하는 등 상생 관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