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400억 원대 투자 유치…美 외신 "코로나 시대 소셜의 새 장"
블라인드, 400억 원대 투자 유치…美 외신 "코로나 시대 소셜의 새 장"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5.1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국영 투자사 테마섹 자회사 등 세계적 투자 운용사 신규 합류
운영사 팀블라인드, 2025년 미국 나스닥 상장 가속화 목표
직장인 SNS 블라인드가 400억원대 투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사진=블라인드)
글로벌 직장인 SNS 블라인드가 400억원대 투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사진=블라인드)

직장인 소셜 플랫폼 블라인드가 싱가포르 국영 투자사 테마섹 자회사 등 세계적 투자 운용사 신규 합류하며 약 416억 원(3700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블라인드의 운영사 팀블라인드는 이번 투자금을 적극 활용해 목표했던 2025년 미국 나스닥 상장을 더욱 앞당길 계획이다.

이번 라운드에는 메인스트리트 인베스트먼트를 비롯해 미국 시스코 인베스트먼트, 싱가포르 파빌리온 캐피탈 등 세계적인 투자 운용사가 새롭게 합류했다. 기존 투자사인 미국의 스톰벤처스와 DCM벤처스도 투자 규모를 늘렸다. 

특히 파빌리온 캐피탈의 모회사인 테마섹은 싱가포르 정부가 지분의 100%를 소유한 세계 최대 규모의 국영 투자사로, 에어비앤비, 알리바바, 텐센트 등을 포트폴리오로 보유하고 있다. 

각 투자사들은 이번 투자를 결정한 배경으로 코로나 이후 블라인드의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이란 업계 전망을 꼽았다. 

문성욱 팀블라인드 대표는 "설립 시점부터 글로벌 확장을 목표로 두고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세웠다"며 "미국에서의 확장은 물론, 이미 많은 가입자를 확보한 캐나다, 인도 등 주요 국가에 거점을 둔 글로벌 플랫폼으로 도약해갈 것"이라고 향후 비전을 밝혔다.

출시 5년 만에 미국 직장인 소셜 플랫폼이 된 블라인드는 미국에서 링크드인 다음으로 인증된 화이트칼라 가입자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블라인드의 가입자 규모는 미국과 한국에서 500만 명 이상으로, 가입자 체류 시간은 하루 평균 40분 이다. 한국의 경우 재직자 300인 이상 기업체 근로자의 85% 이상이 블라인드를 사용한다. 

블라인드를 운영하는 문성욱 팀블라인드 창업자 겸 대표 (사진=블라인드)
블라인드를 운영하는 문성욱 팀블라인드 창업자 겸 대표 (사진=블라인드)

주요 외신도 이번 대규모 투자 유치 소식을 잇따라 전했다. 미국 IT 전문지인 테크크런치는 10일(현지 시각) "재택근무가 일상이 된 오늘 블라인드는 직장인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indispensable) 서비스가 됐다"며 "직장인 소셜의 새로운 장을 개척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영국 M&A 전문지 머저마켓은 "블라인드는 마이크로소프트 재직자의 90%, 페이스북 재직자의 70%를 가입자로 보유한 압도적인 서비스"라며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23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HR 테크 시장을 노릴 것"이라 내다봤다.

힌편, 팀블라인드는 지난해 기업 인사이트 플랫폼 블라인드 허브(Blind Hub)와 채용 서비스 블라인드 하이어(Blind Hire)를 출시하고 수익 모델 개발과 프로덕트 고도화를 위한 공격적인 인재 확보에 나서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