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신임 대표이사에 박성욱 연구개발총괄 선임
SK하이닉스, 신임 대표이사에 박성욱 연구개발총괄 선임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3.02.1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는 19일 열린 이사회에서 임기가 만료되는 권오철 대표이사 후임으로 현 사내이사인 박성욱 연구개발총괄을 선임하고, 김준호 코퍼레이트센터총괄을 신규 사내이사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인사를 통해 현재까지 강화된 재무적 안정성을 기반으로 기술 중심의 본격적인 성장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메모리 반도체시장은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 지속에 따른 산업의 재편 및 미세공정의 한계와 차세대 메모리 준비 등 다양한 변곡점에 직면해 있다. 이에 따라 미래 기술의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기술 리더십’이 더욱 요구되고 있다.

박성욱 신임 대표이사는 지난 1984년 (구)현대전자 반도체연구소에 입사한 이후 미국생산법인 담당임원, 연구소장, 연구개발제조총괄을 역임하는 등 연구개발과 제조를 망라하는 다양한 현장 경험을 보유한 회사 내 최고의 기술 전문가이다. 특히, 2009년 3월부터는 사내이사로서 다양한 경영활동에 직접 참여한 바 있어 향후 SK하이닉스가 기술력을 바탕으로 본격 ‘성장’하는 데 필요한 ‘기술 리더십’을 갖춘 최선의 적임자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정통 ‘하이닉스맨’으로 기술력을 통한 회사의 여러 차례 위기 극복을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열린 소통을 추구하며 온화하면서도 과감한 추진력을 갖춰 임직원의 신망이 두텁다.

신규 사내이사로 추천된 김준호 코퍼레이트센터총괄은 SK텔레콤의 SK하이닉스 인수 후 통합작업을 이끌며 회사의 중장기 성장 전략 수립 등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한편, 임기가 만료되는 권오철 사장은 향후 고문을 맡아 SK하이닉스의 성장에 지속 기여할 예정이다. 권사장은 채권단 산하에서 제한된 경영자원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며 제휴를 통한 낸드플래시 사업 진출, 중국 우시 합작공장 설립 등을 주도해 SK하이닉스를 오늘날 세계 2위의 메모리 반도체 업체로 성장시키는 데 막대한 공헌을 했다.

또한, SK그룹으로의 매각을 주도하여 SK하이닉스가 안정적인 지배구조를 바탕으로 추가적인 도약을 하는 기틀을 닦았으며, SK그룹 인수 후에는 SK하이닉스가 그룹 체제에 안착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