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캄보디아 캠캐피탈 은행 인수
DGB대구은행, 캄보디아 캠캐피탈 은행 인수
  • 김연실 기자
  • 승인 2017.10.18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GB대구은행은 캄보디아 여신전문 특수은행인 캠캐피탈 은행 (Cam Capital Specialized Bank)을 인수하고, 본격적으로 캄보디아 금융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 이미지 제2본점.



양사는 지난 17일 이사회 결의를 마쳤으며, 19일 인수를 위한 SPA(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해 DGB대구은행이 캠캐피탈 은행의 지분 100%를 확보할 예정이다. 이로써 DGB대구은행은 중국 상해와 베트남 호치민에 이어 다음 글로벌 진출지인 캄보디아 금융업에 진출하게 되었다.
캄보디아는 지난 20년간 연평균 7%이상 성장하고 있는 이머징 마켓으로 1970년대 중반의 대한민국 경제발전 초기단계와 유사한 성장경로를 보이고 있다. 또한 기축통화로써 미국 달러(USD)를 사용하므로 환리스크 및 외국자본에 대한 진입장벽이 낮아 아시아 국가들 중 가장 매력적인 금융업 진출 시장으로 각광받고 있어 DGB대구은행의 세번째 글로벌 진출 국가로 낙점됐다.
캠캐피탈은행은 지난 2009년 설립되어 캄보디아 프놈펜에 5개 지점이 영업중이며, 약 260여명의 직원이 재직하고 있는 회사다. 설립 이래 매년 45% 이상의 자산성장성을 바탕으로 캄보디아 특수은행 중 가장 높은 당기순익 3,395천미불(2016년 말 기준)을 시현중인 경쟁력 있는 은행으로 평가받고 있다. 2016말 기준 대출자산 83백만불, ROA 4.5%(국내 은행 평균 0.4% 수준)이며 보수적 여신실행 및 리스크 관리를 통해 NPL비율이 0.07%에 그쳐 경영기반이 탄탄하다.
지난 2012년 지방은행 최초 해외지점인 상해지점을 개점한 DGB대구은행은 금융 글로벌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해외 지점 진출을 진행해 베트남 호치민에 사무실을 운영 중에 있다. DGB대구은행은 금번 캄보디아 진출로 동남아지역 성장기반을 강화해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신시장 개척과 신사업 진출을 위한 성장기반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창립 50주년을 맞는 해에 금융시장의 블루오션인 캄보디아에 진출해 기쁘며, 금번 인수로 아시아 네트워크 교두보를 확보해 100년 은행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