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과열 논란… 한때 시총 10조 돌파
신라젠 과열 논란… 한때 시총 10조 돌파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7.11.25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총 규모 현대중공업·KT 추월…공매도 물량 증가로 주가 변동성 커질 듯
상장 한지 1년도 안 된 신라젠이 최근 제약·바이오주 열풍을 타고 시가총액 10조원을 넘어서면서 과열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0일 9만8900원으로 장을 시작한 신라젠은 가격제한폭(30.00%)까지 오르며 단숨에 10만원을 돌파, 12만7400원까지 뛰어올랐다.
이날 종가는 상장 첫날인 작년 12월 6일 종가(1만2850원)의 10배에 해당한다.
21일에는 장중 15만2300원까지 주가가 치솟아 시총이 10조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날 고가 기준 시총 규모로는 현대중공업(8조2000억원), KT(7조7000억원) 등 대기업들을 앞질렀다.

▲ 24일 장마감 후 신라젠 주가 일봉 차트 (자료=NH투자증권)
신라젠 주가 급등의 배경에는 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펙사벡'의 간암 환자 대상 글로벌 3상 순항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신라젠 연구소 관계자가 의료 전문 매체와의 만남에서 펙사벡이 신장암에도 반응을 보였다는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지면서 급등했다.
그러나 최근의 주가 상승이 이익성장을 기반으로 한 것이 아니라 주로 신약 개발 기대감에 기대고 있다는 점에서 상승속도가 지나치다는 우려가 나온다.
신라젠은 올해 3분기 영업손실 99억원을 기록하는 등 상장 이후 지금까지 이익을 낸 적이 없고 직원도 43명에 불과하다.
▲ 문은상 신라젠 대표 (사진=연합)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아직 가시화된 실적이 없는 신라젠의 시총이 이미 수많은 성과를 냈고 향후 성장성에 대해서도 높은 평가를 받는 한미약품보다 크다"며 주가에 반영된 기대감이 과도하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최근 과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면서 공매도 물량도 증가하고 있어 향후 주가의 움직임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 1일부터 23일까지 누적 공매도량을 살펴보면 신라젠과 함께 코스닥 바이오주 급등의 주역인 셀트리온이 363만주로 가장 많았고 신라젠이 197만주로 뒤를 이었다.
두 종목의 거래량 대비 공매도량 비중은 각각 14.86%, 7.21%에 달했다.
신라젠은 24일 전 거래일보다 13.92% 하락한 10만7000원에 장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