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냉전 시대, 무역 금지령으로 산업 스파이 급증
사이버 냉전 시대, 무역 금지령으로 산업 스파이 급증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8.12.25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크 서머빌(Luke Somerville) 포스포인트 특별 조사 책임자
 
"고립주의 무역 정책은 정부, 핵심 인프라, 필수 산업 등을 공격하기 위해 국가들과 기업체가 통상 기밀을 훔치고 사이버 전술을 사용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언론 매체는 2018년을 20년 무역 전쟁의 첫 해로 묘사했다. 역사적으로 무역 장벽의 개방은 기존 시장과 신흥 시장을 통한 기술의 교류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2018년 내내 우리는 무역 금지령의 형태로 더욱 보호주의적인 입장으로 변해가는 모습을 보았다. 이는 세계 강대국 사이의 신뢰가 무너진 결과다.
 
▲ 루크 서머빌(Luke Somerville) 포스포인트 특별 조사 책임자 (사진=포스포인트)    
현재 소비자 가전 제품에서 건강 및 안전 제품에 이르는 모든 품목에 양측 모두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약소국의 관점에서 볼 때 무역 분쟁은 사이버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를 구입할 수 있는 적당한 기회를 제한한다.
 
기업의 관점에서 보면 무역 금지령은 새로운 기술에 대한 접근, 지식의 공유, 심지어 인재의 재능에 관련된 유용성에까지 악영향을 미친다. 이에 관한 많은 논평이 종래의 군사 기술과 함께 ‘사이버 전쟁(cyber war)’을 발표하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는 인터넷상의 전면전 및 사이버 공격이 실제 전쟁으로 확장될 수 있다는 두려움을 초래한다. 2017년 포스포인트 정보 보안 예측 보고서에서 사이버 공간에서 발생하는 사건에 대한 대응으로 동적인 전쟁을 허용하는 새로운 '사이버 방어에 대한 강화된 북대서양 조약 기구 정책(Enhanced NATO Policy on Cyber Defense)'인 나토(NATO) 제5조의 의미에 대해 기술했다.
 
무역 금지령의 영향을 설명하는 데 더욱 적합한 비유는 국가별 외국 정보기관들의 기능에 연계된 사이버 작전을 통한 냉전이라는 비유다. 국경선을 넘나드는 정보의 흐름과 가용성의 변화는 스파이 활동으로 입수한 이 기술들을 접해 왔던 1940년대 후반과 1990년대 초반 사이의 기간을 연상시키면서 점점 더 미래로 이어질 수 있다.
 
기업과 국가는 언제나 자연스럽게 지적 재산(IP)을 보호해 왔다. 하지만 합법적으로 구입할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 경우 무역 금지령을 내린 국가의 반대편 국민들은 비도덕적인 방법으로 그것을 입수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국가에서 지원하는 해커가 발전소나 제조 공장에 침입하는 것을 막기위한 더 거대해진 벽 대신에 사이버 보안 업계는 사람들이 어디에 있더라도 어떻게, 언제 그리고 왜 이 민감한 데이터를 이용해 상호 작용하는지에 대해 더 잘 이해할 필요가 있다.
 
국가와 기업 모두 누가 중요한 콘텐츠를 접하는지 그리고 그 이유는 무엇인지 파악해야 한다.
 
지적 재산(IP)의 도용을 방지하기 위해 조직은 교역 기밀에 대한 접속 권한을 가진 합법적인 사용자의 정상적인 행동을 이해하고 이러한 행동이 언제 변화하는지를 파악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다. 행동의 변화는 기밀을 도용하려는 시도의 신호가 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