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리, 스키·스노보드 유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O RIDE' 성료
오클리, 스키·스노보드 유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O RIDE' 성료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9.02.11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준, 이민식, 이준식, 이미현, 김광진 등 스노보드·스키 전·현 국가대표 선수들 일일코치 나서
스포츠브랜드 오클리가 10일 휘닉스 스노우파크 내 익스트림 파크에서 유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O RIDE’ 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스노보드 및 스키 전, 현 국가대표 선수들이 일일 코치로 나서며, 유소년 선수 20명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사했다. (사진=오클리)
스포츠브랜드 오클리가 10일 휘닉스 스노우파크 내 익스트림 파크에서 유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O RIDE’ 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스노보드 및 스키 전, 현 국가대표 선수들이 일일 코치로 나서며, 유소년 선수 20명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사했다. (사진=오클리)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성공리에 개최된지 1년이 지난 가운데, 겨울 스포츠 국가대표 선수들이 어린 친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스포츠브랜드 오클리는 10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 내 익스트림 파크에서 유소년 멘토링 프로그램인 'O RIDE' 를 성황리에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월드와이드 캠페인 '원 옵세션(One Obsession)'의 일환으로 마련됐으며, 김호준, 이민식, 이준식, 이미현, 김광진 등 스노보드 및 스키 전·현 국가대표 선수들은 일일 코치로 유소년 선수 20명과 함께 했다.

참가 유소년 선수들은 국가대표 선수들로부터 다양한 기술 전수는 물론 건강 관리법, 효율적 및 고강도 운동법 등을 지도받았으며, 이와 함께 휘닉스 스노우파크 리프트 전일권 및 식사도 제공받았다.

스노보드 및 스키 유소년 선수들이 10일 휘닉스 스노우파크 내 익스트림 파크에서 진행된 오클리 유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O RIDE’에 참가해 동계 국가 대표 선수들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식, 이민식, 이미현, 김광진 국가 대표 선수) (사진=오클리)
스노보드 및 스키 유소년 선수들이 10일 휘닉스 스노우파크 내 익스트림 파크에서 진행된 오클리 유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O RIDE’에 참가해 동계 국가 대표 선수들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식, 이민식, 이미현, 김광진 국가 대표 선수) (사진=오클리)

또한 오클리는 참가자들을 위해 오클리가 후원하는 다양한 스포츠 선수들의 집념과 노력에 영감을 받아 이들을 응원하는 의미로 제작된 스페셜 컬렉션인 '하모니 페이드' 제품을 제공했다.

오클리 브랜드 매니저는 "스노보드 및 스키 유소년 선수들의 기량 발전을 위해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한국 스포츠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맞은 강원도 이곳저곳에는 평화와 화합으로 하나 된 열정을 다시 지피는 행사가 열렸다.

올림픽 및 패럴림픽 1주년 기념식이 열린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는 9일 오후 4시부터 대회 참가 국기를 든 기수단 입장을 시작으로 풍물·무용 공연, 평화 대합창, 평화의 함성 퍼포먼스 등이 이어졌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