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올해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3% 감소 전망
가트너, 올해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3% 감소 전망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7.1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 사상 최악 하락세…2.5% ↓
5G폰, 2023년 휴대전화 매출 51% 차지

가트너(Gartner)가 2019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전망을 발표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19년 PC, 태블릿, 휴대전화를 포함한 디바이스의 전세계 출하량은 총 22억대로 전년 대비 3.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휴대전화 시장은 3.8% 하락하며 디바이스 부문 중 가장 부진한 실적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란짓 아트왈(Ranjit Atwal)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현재 휴대전화 시장의 출하량은 17억대 규모로 19억대 규모였던 2015년보다 10% 가량 낮아졌다”며 “휴대전화가 완전히 새로운 활용성, 효율성, 경험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사용자들은 휴대전화를 업그레이드하지 않을 것이며 이에 따라 결과적으로 디바이스 교체 주기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에 시작된 휴대전화 교체 주기 장기화 현상은 2019년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가트너는 2023년에 이르면 고가 휴대전화의 수명이 2.6년에서 2.9년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2019년 스마트폰 판매량은 2.5% 감소하면서 사상 최악의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18년~2021년 디바이스 유형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단위: 백만대) (출처=가트너, 2019년 7월)
2018년~2021년 디바이스 유형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단위: 백만대) (출처=가트너, 2019년 7월)

올해 초 이동통신사들은 미국, 한국, 스위스, 핀란드, 영국 등의 일부 지역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주요 도시를 넘어 5G 보급을 확대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가트너에 의하면 2022년까지 전세계 통신 서비스 제공업체의 7%가 수익성 있는 무선 5G 서비스를 보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18년에 이뤄진 5G 개념 증명 및 상용 네트워크 구축 작업으로부터 상당한 진전이 일어날 것임을 의미한다.

2019년 상반기에 몇몇 휴대전화 제조사들은 5G가 탑재된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휴대전화 제조사들은 스마트폰 판매량 둔화 개선을 위해 2020년에는 보다 저렴한 5G폰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란짓 아트왈 책임연구원은 “2020년에는 5G 기능을 탑재한 휴대전화가 전체 휴대전화 매출의 6%를 차지할 것”이라며 “5G 보급이 늘어나면서 사용자 경험이 개선되고 가격은 낮아질 것이다. 2023년에는 5G폰이 휴대전화 매출의 51%를 차지하는 등 비약적인 성장이 일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에 따라 제품 관리자들은 고가 휴대전화가 5G 하드웨어의 진화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다른 기기와의 애플리케이션 통합을 통해 차별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2분기 전세계 PC 출하량은 총 6300만 대로 전년동기대비 1.5% 성장했으나 2019년 PC 수요는 여전히 불확실하다.

2019년 PC 출하량은 2018년보다 1% 하락한 2억57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란짓 아트왈 책임 연구원은 “계속되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전쟁과 잠재적인 과세 문제는 올해 PC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2019년 2분기에 기업들이 윈도10으로 적극 전환하면서 가트너의 애널리스트들은 2021년 초에 이르면 비즈니스 PC 설치 기반의 75%가 윈도10으로 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란짓 아트왈 책임연구원은 “제품 관리자들은 윈도10으로의 전환을 장려하기 위해 2020년에 윈도7 지원이 종료된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