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사이버 공격 그룹 ‘APT41’...전산업분야 위협 요소 부상
中 사이버 공격 그룹 ‘APT41’...전산업분야 위협 요소 부상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8.0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포함 15개 국가 의료·게임·첨단 기술·미디어 등 다방면 산업 분야 대상 표적 활동

산드라 조이스 파이어아이 글로벌 위협 인텔리전스 운영 부문 수석부사장(SVP)은 “APT41은 개인적 이익을 위한 것으로 추정되는 활동에 일반적으로 첩보 활동을 위해 이용되는 툴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파이어아이가 추적하는 중국계 사이버 위협 조직과는 다른 특징을 보인다”며 “첩보활동과 사이버 범죄 목적을 위한 APT41의 공격적이고 지속적인 사이버 위협은 다른 조직과 구별되며 여러 산업 분야에서 주요 위협 요소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어이어이에 따르면 APT41는 전세계 15개의 국가에서 7년 이상 사이버 위협 활동을 진행해왔으며 의료, 첨단 기술, 통신, 교육, 비디오 게임, 여행, 심지어는 언론 조직을 포함한 다양한 산업군을 표적으로 삼았다.

APT41 타깃 산업군 타임라인 (제공=파이어아이)
APT41 타깃 산업군 타임라인 (제공=파이어아이)

파이어아이는 APT41이 정부 지원 활동으로 영역을 넓히기 이전인 2012년부터 해당 그룹의 개별 멤버들의 재정적 목적의 사이버 범죄 행위를 관찰해왔다.

파이어아이가 추적한 바에 따르면 2014년부터 그룹의 활동은 크게 사이버 첩보 활동과 재정적 갈취라는 두 가지 목적으로 나뉘었다.

APT41은 현재까지 한국을 비롯해 프랑스, 인도, 이탈리아, 일본, 미얀마, 네덜란드, 싱가포르, 남아프리카, 스위스, 태국, 터키, 영국, 미국, 홍콩 등지에서 표적을 대상으로 활동했다.

해당 그룹의 전술은 아래와 같이 사이버 첩보 활동 및 재정적 동기의 활동에 사용됐다.

사이버 첩보 활동= APT41은 의료기기와 진단 영역을 포함한 헬스케어 산업, 첨단 기술, 통신 분야를 표적으로 삼고 전략적인 정보를 수집하는 것을 목적으로 활동했다. 또는 지식 재산권 탈취를 목적으로 한 점도 과거 활동에서 확인됐다.

재정적 갈취 목적의 사이버 범죄 침해 활동= 재정적 목적의 활동은 가상 화폐를 조작하거나 랜섬웨어 감염 시도 등 비디오 게임 산업에서 눈에 띄게 나타났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