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분기 1천241억원 영업손실..."경쟁심화와 한일관계 영향"
아시아나항공, 2분기 1천241억원 영업손실..."경쟁심화와 한일관계 영향"
  • 임권택 기자
  • 승인 2019.08.1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율상승 및 화물부진 등 겹쳐 2분기 당기순이익 -2천24억원 적자확대

아시아나항공이 14일 공시한 2019년 2분기 보고서에서 매출은 유지했으나 이익부문에서 적자로 전환됐거나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나항공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2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은 1조7천454억원으로 전년 동기수준을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은 -1천241억원으로 적자로 전환됐고, 당기순이익은 -2천24억으로 전년동기대비 적자가 확대됐다.

지난달 31일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항공사로는 처음으로 에어버스 A321NEO(New Engine Option) 를 도입했다/사진=아시아나항공
지난달 31일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항공사로는 처음으로 에어버스 A321NEO(New Engine Option) 를 도입했다/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2분기 영업이익 적자전환에 대해 국내 항공수요 둔화 및 화물업황의 부진(IT 기업 수출감소 등), 환율 상승으로 인한 비용증가, 주요 자회사 실적저조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또한 당기순이익은 영업이익 적자와 함께 올해부터 운용리스 회계변경(K-IFRS 16)으로  이자비용, 외화 환산손실이 이번 분기에 추가 반영되어 적자가 확대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환율 및 유가 변동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 국내 항공수요 성장이 둔화되고 있다” 며 “경쟁심화로 국내 항공사 전반의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에는 한일관계 마저 악화되면서 성수기 모멘텀도 기대하기 어려워 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노선 정책을 더욱 유연하게 가져 간다는 방침을 밝혔다. 앞서 비수익 노선 운휴 (7월: 하바로프스크, 사할린, 델리, 10월: 시카고) 에 이어 수요부진이 예상되는 일부 일본 노선의 경우 항공기재를 중소형기로 변경하고 부산-오키나와 노선도 운휴를 결정했다.

여객부문의 매출 및 수익증대를 위한 증편도 추진할 것이라 했다. 장거리 노선인 하와이(8월), 뉴욕(11월) 노선을 증편하고, 동남아 및 타이완 등 일본 대체 노선 증편 역시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영할 계획이다.

화물부문 또한 한국발 외에 수요가 있는 해외발 노선에도 전세기를 탄력적으로 편성하고 수송 품목도 IT제품 외 신선식품, 의약품 등으로 다변화할 것이라 했다. 더불어 신기종 A321NEO및 A350을 차질 없이 도입하여 연료 절감과 더불어 기재 효율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