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 해양보호 적극 나선다...'#SteelSaveEarth' 캠페인 전개
포스코 , 해양보호 적극 나선다...'#SteelSaveEarth' 캠페인 전개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9.08.29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재 용품 사용을 통한 플라스틱프리 운동으로 해양환경보호에 적극 나서
‘클린오션데이’개최, 올해 10주년 맞은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과 일반인 봉사단 참여
SNS 이벤트를 통한 참여 독려는 물론 친환경 제품 생산 등 실천에 앞장

포스코가 28일 지구환경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환경보호 실천을 장려하기 위한 두 번째 '#SteelSaveEarth'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SteelSaveEarth 캠페인은 재사용 및 재활용이 가능한 철재 용품 사용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포스코가 지난4월 처음 시작한 친환경 캠페인이다. 

약  두 달간 진행된 캠페인 기간 동안 오프라인 행사 참여자 수만 5천 여명이 넘었고 인스타그램 해시태그  이벤트에는 1,7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해 큰 호응을 얻었다.

포스코는  두 번째 #SteelSaveEarth 캠페인을 론칭하고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지속적으로  강조할 계획이라 밝혔다. 

특히 이번에는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가 심각한 해양환경정화 활동을 중심으로 캠페인을  전개한다.

먼저 올해로 창단 10주년을 맞이하는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과 함께 오는 10월19일  ‘클린오션데이’를 개최한다.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스킨스쿠버 자격을 갖춘 포스코그룹 및 협력사 임직원들의 자발적 봉사 단체다. 포항과 광양, 인천, 강릉 등 포스코그룹 사업장  인근의 바다 환경 보호를 위해 창단해 지금까지 540회가 넘는 수중정화활동으로 약 1,650톤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캠페인의  의미를 더하기 위해 클린오션봉사단과 함께 해양정화봉사를 함께 할 일반인 일일 봉사단도 모집한다. 

모집 기간은 28일부터 9월27일까지로, 자세한 지원 방법은 포스코공식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내되며 선정된 일일 봉사단과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하루  동안 광양제철소 인근 해양환경정화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이와  함께 #SteelSaveEarth의 플라스틱프리 운동과 클린오션데이에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오는 30일부터 포스코 스테인리스스틸로 만든 스틸 보틀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스틸 보틀에는 플라스틱 쓰레기로  고통받는 바다거북, 고래상어, 바닷새 등 해양보호생물을 그려  넣어 캠페인의 취지를 한번 더 강조했다.

한편, 포스코는 #SteelSaveEarth 친환경 캠페인과 더불어, 친환경 기술 개발과 제품 생산 등 고유의 기술력을 활용한 친환경  비즈니스에도 앞장서고 있다. 

포스코의 친환경 강재로는 차량의 무게를 낮춰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여주는 기가스틸, 제품 수명을 늘려주는 고내식도금강판 포스맥, 높은  에너지효율을 내는 전기모터용 Hyper NO. 전기강판 등이 있다. 

또한  고로 슬래그나 부생가스 등 철강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의 98.4%를 재활용해 친환경 제철소 구축에도 노력하고 있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