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LH, 5G 스마트건설 조성한다
LG유플러스-LH, 5G 스마트건설 조성한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8.2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 현장에 5G 중장비 원격제어·스마트드론·지능형CCTV·IoT 기술 적용

이르면 2020년 하반기부터 LH에서 개발하는 대규모 건설 현장에서 원격제어 등 자동화 건설장비를 운영하는 모습을 보게 될 전망이다.

LG유플러스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상호 협력해 세종시 생활권 조성 현장에 스마트건설 기술을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스마트건설이란 건설현장에 드론, 로봇, IoT, 빅데이터 등 첨단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건설공사를 뜻한다.

양사는 세종 5-1 생활권 83만평에 이르는 국가 지정 스마트시티 건설 지역에 건설현장 전용 5G망을 도입해 5G 기반 중장비 원격제어, 드론을 활용한 측량 및 공정관리, 지능형 CCTV 및 IoT 센서를 통한 안전 관리 환경을 구축한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왼쪽)와 김수일 LH세종특별본부장(오른쪽)이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왼쪽)와 김수일 LH세종특별본부장(오른쪽)이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건설 현장의 자동화, 원격화로 작업 생산성을 높이고 실시간 공정 정보 관제로 시공 효율성을 극대화 시킨다는 계획이다. 산업용 직캠과 IoT 헬멧 등을 통해 근로자들의 안정성도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LG유플러스는 건설 현장 지하에서도 원활한 통신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추가적인 기지국 구축에 나선다. 5G와 LTE를 적용 대상지 전체에 음영지역 없이 서비스한다는 방침이다. 또 통신망을 스마트건설 현장 전용망으로 구성해 통신 신호가 필수적인 중장비 원격제어, 드론, IoT 등을 보다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는 “LH와 업무협약을 통해 세종 스마트시티 시공 과정에 5G 통신망 기반의 원격제어·드론·CCTV·사물인터넷 등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LG유플러스만의 차별적 서비스로 LH 및 연구기관과 지속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일 LH 세종특별본부장은 “이번 시도를 통해 국내 건설현장의 시스템 중심 운영 문화를 정착시키고, 건설 산업의 틀을 바꾸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 5-1생활권은 지난해 1월 정부에서 지정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부산 에코델타시티와 함께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0월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제시하고 건설을 첨단 산업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기술혁신을 추진하기로 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