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지연시간 10만분의 1초 이하 보장·데이터 손실 없는 통신 기술 개발
ETRI, 지연시간 10만분의 1초 이하 보장·데이터 손실 없는 통신 기술 개발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12.1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통신망에 트래픽이 몰려도 지연 시간이 늘어나지 않고 데이터 손실도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로써 진정한 5G 실현을 위한 초저지연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성하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시간확정형 네트워킹(DetNet) 핵심기술’을 미래 네트워크 선도시험망(KOREN)에 연동하는 시험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ETRI는 이 기술을 활용하면 네트워크를 통해 원거리에서 연결된 기기간 데이터 전달 시간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예측 가능하고 데이터 손실이 없어 정밀한 제어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뎃넷(DetNet) 기술을 시험망에 적용해 성능을 측정하는 모습. 왼쪽부터 최우영 책임연구원, 유연철 연구원, 최창호 박사(책임연구원) (사진=ETRI)
ETRI 연구진이 개발한 뎃넷(DetNet) 기술을 시험망에 적용해 성능을 측정하는 모습. 왼쪽부터 최우영 책임연구원, 유연철 연구원, 최창호 박사(책임연구원) (사진=ETRI)

또 이를 통해 원격제어, 원격의료, 스마트 팩토리, 드론제어 등 산업 분야와 원격 가상현실(VR), 홀로그램 통신 등 초실감 서비스에 많은 활용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TRI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함께 지난 10월 말부터 2주 동안 대전-서울간 왕복 430km에서 광전송 시스템을 연결하는 노드간 기가(Gbps)급 데이터 전송 시연에 성공했다.

현재 인터넷을 구성하는 패킷 장비들은 간섭이 발생하면 트래픽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얼마나 지연이 발생할지 알 수 없다. 또 네트워크 장애가 발생하면 이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전달 중이던 정보가 손실된다.

복구를 하더라도 정보를 다시 보내야 하는 등 부가 작업이 필요해 서비스 품질이 떨어진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은 트래픽이 폭주하는 상황에서도 최대 지연 시간이 정해져 있다. 덕분에 아무리 늦어도 노드당 10㎲ 이하(10만분의 1초)의 지연 시간으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또 전송 중 네트워크에서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데이터 손실 없어 추가 지연이나 중요 정보 유실을 근본적으로 차단 가능하다.

특히 연구진은 근거리망(LAN)에 국한된 기존 기술을 개선, 보다 넓은 범위인 전국 규모의 기업망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

현재 이 기술은 인터넷 국제 표준화 단체(IETF)에서 표준화 작업이 진행 중이다.

기존에도 연구진은 기기 간 통신 대역폭을 보장하는 기술을 개발해 광 전송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하여 통신망, 공공망, 기관들의 자가망 등에 상용화를 이룬 바 있다.

이번 ETRI가 개발한 성과를 더하면 지연시간은 물론 무손실까지 보장할 수 있어 융합형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ETRI 초저지연네트워크연구실 정태식 실장은 “차세대 네트워킹 핵심기술인 초저지연·무손실 패킷전달 핵심기술을 조기에 확보함으로써 경제 효과는 물론 융합산업의 동반 성장을 주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은 ETRI가 코위버, 우리넷 등 중소기업과 SK텔레콤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뎃넷(DetNet) 연구 시제품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시간 민감형 네트워크(TSN) 스위치까지도 연동하여 시험에 성공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향후 연구진은 노드당 지연 시간을 4㎲ 이내(100만분의 4초)로 줄여 현재보다 2.5배 지연 성능을 개선하고 장애가 다중으로 발생해도 손실이 없도록 고도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송시간도 기존 1기가 급에서 10기가(Gbps)급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또 ‘초저지연·무손실 보장 네트워킹 핵심기술 개발’과 ‘시간-확정형, 고신뢰 네트워크 기술’ 국제 표준화를 추진하면서 국내 전송산업체 등에 기술 이전도 계획 중이다.[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