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신년사]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2020년, 일류은행 향한 금융삼도로 일류신한 만들자”
[2020년 신년사]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2020년, 일류은행 향한 금융삼도로 일류신한 만들자”
  • 김연실 기자
  • 승인 2020.01.0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 2020 스마트 프로젝트 완성 및一流新韓의 원년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신년사에서 "一流新韓을 위한 金融三道 一流新韓을 위한 첫 번째 길은 信賴(신뢰)"라며 "일등은 상대적 순위에 불과하지만 ‘一流’는 고객과 사회의 절대적 신뢰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 조용 회장은 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지주 본사에서 전 그룹사 CEO, 임원과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조 회장은 “2019년은 확장과 쇄신, 선도와 행복 네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금융의 정상을 향해 더 높이 創導(창도)한 한해 였다”고 회고 했다.

이어 “2020년은 ‘2020 스마트 프로젝트 완성 및一流新韓의 원년’이다”며 “지난 3년간 추진해온 ‘2020 SMART Project’ 를 완성하는 해이자 신한만의 방식으로 세계가 인정하는 금융그룹(일류신한)으로 도약하기 위한 원년”이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지주 본사에서 전 그룹사 CEO, 임원 및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개최했다./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지주 본사에서 전 그룹사 CEO, 임원 및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개최했다./사진=신한금융

다음은 조용병 회장의 신년사 전문이다.

신한 가족 여러분! 희망 가득한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 아침을 밝히는 태양을 보며 저마다 가슴속에 새로운 소망을 품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부푼 기대를 안고 시작하는 2020년 여러분 모두가 더 크게 성장하는 <전의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고마운 고객님, 주주님들께서도 새해의 상서로운 기운으로 <성공의 한 해>를 만들어 가시길 기원합니다. 신한을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 올해도 신한과 함께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새해 福 많이 받으십시오.

2019年, 신한의 創導 임직원 여러분! 더 높은 視線으로 시작한 2019년 신한은확장과 쇄신, 선도와 행복 네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금융의 정상을 향해 더 높이 創導하였습니다.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자회사 편입, 인공지능 투자자문 신한 AI 설립 등 신한을 강력히 <擴張>하는 동시에, 퇴직연금 사업부문 도입, 그룹 부동산사업라인구축 등 시대 흐름에 맞춰 조직을 <刷新>하는 노력도계속해 나갔습니다.

국내 금융그룹 최초의 혁신금융 추진위원회 출범,UN 책임은행원칙 선언 등 금융의 리더로서 <先導>적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주52시간을 넘어 주40시간의 SMART한 근로문화를 그룹 전체에 정착시킴으로써 직원 모두가 워라밸을 실현하는 <幸福>한 신한을 만들고자함께 힘을 모았습니다.

그 결과 신한은 수익성, 성장성, 지속가능성 등 경영 전반에서 대한민국 리딩 금융그룹의 위상을 확고히 다졌습니다. 이 모두가 전세계 21개국2만 8천 신한 가족이 현장과 본부에서 흘린값진 <땀의 결실>입니다.

지난 한 해 여러분 모두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룹의 회장으로서 모든 신한 가족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2020의 完成 & 一流新韓의 元年 자랑스러운 임직원 여러분! 올해는 지난 3년 간 일관되게 추진해 온 <2020 SMART Project>를 完成하는 해입니다. 프로젝트의 성공적 완수를위하여 다시 한 번 One Shinhan으로 하나가 되어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힘차게 도약해야 하겠습니다.

또한, 2020년은 <一流新韓>을 향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元年입니다. 오늘날 신한은 대한민국 리딩 금융그룹으로 우뚝 섰지만 이제 단순한 1등이 아닌 <一流>라는 더 큰 理想을 추구해야 합니다.

신한은 ‘금융을 통해 조국의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金融報國>의 정신에서 출발하였습니다. 창립 당시 선포한 경영이념에도 <나라를 위한 은행>이 포함되어 있고, 신한의 역사 속에서 <미래를 함께 하는 따뜻한 금융>이라는 그룹의 미션으로 승화되었습니다.

창립 이후 꾸준히 지켜온 <신한의 가치>를 계승/발전시키고 금융의 <格>을 한층 높이기 위해 우리는 <一流新韓>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올 한 해 1등을 넘어 진정한 <一流新韓>으로 도약하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한 마음으로 실천해야 할 몇 가지 당부를 드리겠습니다.

一流新韓을 위한 金融三道 <一流新韓>을 위한 첫 번째 길은<信賴>입니다! 일등은 상대적 순위에 불과하지만 <一流>는고객과 사회의 절대적 신뢰를 의미합니다. 고객과 사회의 신뢰는 어느 한 순간에 저절로 쌓이는 결과가 아닙니다.

진정으로 고객을 위한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고 남다른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쏟아내는 <땀의 결정체>입니다. 올 한 해 고객과 사회로부터 <一流의 신뢰>를쌓아 갈 수 있도록, 보이스피싱 Zero, 고객중심 新평가제도, 고객 투자자산 모니터링 강화 등

언제 어디서나 <고객 First>를 실천합시다! One Shinhan의 차별적인 역량을 바탕으로 신한을 찾는 모든 고객께 <一流의 가치>, <一流의 경험>을 제공합시다! 고객의 굳건한 신뢰가 우리 스스로에 대한 보람과 자부심으로 이어지고, 그 긍정의 에너지를 기반으로 직원과 주주, 나아가 사회와 국가의 가치를 높이는 <信賴의 선순환>을 함께 만들어 갑시다!

<一流新韓>을 향한 두 번째 길은 <開放性>입니다! 일등은 남과의 경쟁에 몰두하지만 <一流>는 모두와 협력하며 새로운 미래를 열어 갑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변화에 이끌려 가는 객체가 아닌 변화를 주도해 가는 주체가 되기 위해서는 금융의 경계를 뛰어넘어야 합니다. 단순히 최신 Digital 기술을 수용하여 비즈니스 모델을 업그레이드하는 시도만으론 부족합니다. 우리 내부 시각에서 벗어나 Fin-tech, Big-tech 등국내외 다양한 기업과 협업하고 폭넓은 산학/민관 협력을 통해 業을 초월한 지식의 융합을 시도해 갑시다!

Digital 분야의 Open Innovation뿐 아니라 경영 전반에서 <一流의 개방성>을 추구해야 합니다. 그룹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의 확장/강화 관점에서 국내와 해외, 금융과 非금융을 아우르는 전략적 M&A를 꾸준히 모색할 것입니다. 개방형 전문인재 채용 등 경계를 초월한 경쟁환경이 요구하는 융•복합형 인재 확보를 위해서도 심혈을 기울입시다!

신한을 중심으로 최첨단 기술과 폭넓은 지식, 뛰어난 인재들이 융화되어 금융을 통해 세상을 이롭게 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한 마음으로 <Openness>를 실천해 갑시다! 

<一流新韓>을 완성하는 마지막 길은 <革新>입니다! 일등은 남보다 빨리 가는 것에만 집중하지만 <一流>는 남들이 가지 않은 길로 나아갑니다. 신한이추구하는 一流 금융이란 혁신을 꽃피우는 토대가 되는 것입니다. 혁신금융의<First Mover>였던 지난해에 이어 Korea Cross Country, Korea to Global, K-Unicorn 지원으로 대표되는, <Triple-K Project>추진을 통해 <제2의 혁신금융Big Bang>을 신한이 이끌어야 하겠습니다. 대전 D-Bridge를 시작으로 혁신성장의 생태계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기관들과 협력해 혁신 기업의 해외 진출을 A부터 Z까지 One Stop으로 지원해 갑시다!

리딩 금융그룹으로서범국가적인 유망벤처 육성 계획인 < K-Unicorn> 프로젝트에 앞장서고자, 두드림 스페이스, Inno-Talk, Future’s lab 등 3대 혁신성장 플랫폼을 바탕으로 누구든지 아이디어와 기술력만 있으면 신한의혁신금융을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합시다!

기업과 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금융의 역할뿐 아니라 一流가 되기 위해 우리 스스로도 혁신해야 합니다. <一流新韓>의 전략방향에 맞춰 신속하게 실행하고 변화하는 환경에기민하게 대응하며 중요한 순간 에너지를 폭발시키는 순발력을 더욱 강화해 갑시다! 신한이라는 튼튼한 토대 위에서 창업의 꿈과 산업의 혁신이 피어나고, <SAQ Transformation>을 통해 조직의 모든 것을 새롭게 바꿔 나갈 때 신한은 글로벌 금융의 <一流>가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신한 가족 여러분! 인류 역사상 최대 제국을 건설한 칭기즈칸은 외진 몽골 고원에서 세계로 나아가면서 “한 사람의 꿈은 꿈에 불과하지만모두의 꿈은 현실이 된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一流新韓>은 “신한만의방식으로세계가인정하는금융그룹”이되겠다는 여러분과 함께 이루고 싶은 제 <꿈>입니다. 올 한 해 2만 8천 임직원 모두가 더 높은 一流의 視線으로 信賴와 開放性, 革新의 <金融三道>를 실천해 갑시다! One Shinhan의 하나된 힘으로 <一流新韓>의 새로운 비전을 향해 더 높이 創導해 갑시다! 저는 여러분의 뜨거운 열정과 신한의 강한 저력을 믿습니다.

올해도 저와 함께 열심히 뛰어봅시다! 감사합니다.[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