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올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회복될 것”
가트너 “올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회복될 것”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1.29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량 3% 증가…5G 네트워크 커버리지 도입·스마트폰 교체 수요
5G 휴대전화 판매량 12% 차지…애플 첫 5G 아이폰 출시, 스마트폰 수요 증가 영향

가트너(Gartner)가 2020년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전망을 29일 발표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20년 소비자 대상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3% 증가한 15억70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에는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2% 감소하면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하락세를 보인 바 있다.

가트너 리서치 총괄 부사장인 아네트 짐머만(Annette Zimmermann)은 “2019년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성숙 시장에서 고가 스마트폰 부문의 공급 과잉과 전반적인 교체 주기가 길어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2020년에는 시장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많은 국가에서 5G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도입할 예정이며 가격 하락을 기대하면서 2020년까지 스마트폰 구매를 연기했던 소비자들이 구매를 재개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가트너는 2020년 5G 휴대전화 판매량이 2억2100만대를 돌파해 휴대전화 전체 판매량의 12%를 차지할 것이며 2021년에는 2배 이상 증가한 4억89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짐머만 부사장은 “2020년 5G폰의 상용화는 가속화될 것”이라며 “가격이 300달러 미만인 5G폰이 출시됐기에 5G폰 판매 증가율은 12개월 후 4G폰의 판매 증가율을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별 스마트폰 판매량의 경우 중동 및 북아프리카, 성숙 시장인 아시아 및 태평양, 그리고 중국, 대만, 홍콩을 포함한 중화권이 각각 5.9%, 5.7%, 5.1%로 2020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2019-2021년 전세계 지역별 최종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량(단위: 1000대) (출처= 가트너 (2020년 1월))
2019-2021년 전세계 지역별 최종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량(단위: 1000대) (출처= 가트너 (2020년 1월))

가트너는 전반적인 5G폰에 대한 강력한 수요와 더불어 애플의 첫 5G 아이폰 출시가 특히 아시아 및 태평양과 중화권에서의 스마트폰 수요를 증가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스마트폰 판매량에 있어 중화권과 신흥 아시아 및 태평양은 2020년 각각 4억3230만대, 3억7680대의 스마트폰 판매량을 기록하며 전세계 1, 2위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짐머만 부사장은 “올해 MWC에서는 가격대에 상관없이 모든 5G 기기에 관심이 집중될 것이며 그 중 일부는 행사 전에 공개 될 수도 있다”며 “제조업체들은 5G에 대한 액세스와 기기 내 카메라 기술 향상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