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퓨처 그룹, 오나인(o9) 솔루션즈의 '차세대 AI 지원 플랫폼' 도입
인도 퓨처 그룹, 오나인(o9) 솔루션즈의 '차세대 AI 지원 플랫폼' 도입
  • 정성훈 기자
  • 승인 2020.07.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내 다양한 소매점에 대한 수요 예측 및 제품 보충 활동을 위해 o9의 AI 기반 플랫폼 구현

오나인솔루션즈는 인도 선두의 유통 대기업인 퓨처 그룹(Future Group)이 수요 계획(예측), 제품 보충 계획(Replenishment Planning), S&OP(Sales and Operations Planning) 통합을 위해 자사의 차세대 AI 기반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o9은 인도 내 450개 도시에서 퓨처 그룹(Future Group)의 1,500개 매장을 지원하게 된다.

사진=오나인솔루션즈

오나인솔루션즈에 따르면, 퓨처 그룹(Future Group)은 전략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차세대 기술을 통해 공급망 성과를 개선하겠다는 목표를 우선순위로 두었다. 퓨처 그룹(Future Group)은 예측 인텔리전스를 통해 대규모 유통을 지원하는 진정한 통합 공급망 플랫폼(Integrated Supply Chain Platform)이라는 점을 높이 평가하여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의 파트너로 오나인솔루션즈를 최종 선택한 것으로 보여진다.

퓨처 그룹(Future Group)의 디렉터 비벡 비야니(Vivek Biyani)는 "o9 솔루션 플랫폼은 퓨처 그룹(Future Group)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o9은 우리의 공급 및 수요 계획 프로세스에 더 빠른 속도와 통찰력을 제공하고, o9 시스템에서 실시간으로 통합 비즈니스 계획(IBP) 회의를 진행할 수도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혓다.

이어 "o9의 차세대 플랫폼을 통해 하나의 통합 플랫폼에서 장기 전략 계획부터 중장기, 단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계획을 지원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오나인솔루션즈의 CEO이자 공동 설립자인 차크리 가테무칼라(Chakri Gottemukkala)는 "퓨처 그룹(Future Group)은 인도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기업"이라며 "퓨처 그룹(Future Group)이 혁신적인 '게임 체인저'로 불리는 통합 비즈니스 계획(IBP) 프로세스를 구현하는데 협업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퓨처 그룹(Future Group)이 고객 서비스와 직원들의 생산성을 향상시키면서 매출을 늘리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며, 퓨처 그룹(Future Group)과의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퓨처 그룹(Future Group)은 인도의 소비 문화를 형성하는 데 있어 'Rewrite Rules, Retain Values’ '원칙을 고수하고 있고, 패션, 신발, FMCG, 식품, 홈웨어 부문에서 80개 이상의 브랜드를 제공하며 인도 내 450개 이상의 도시에서 자체 유통 체인을 통해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