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그로비코리아, 파트너십 체결…"수학적 최적화 CWS 공동개발"
LG CNS-그로비코리아, 파트너십 체결…"수학적 최적화 CWS 공동개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0.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 '수학적 최적화 클라우드 웹 서비스' 개발, 컨설팅 서비스 시작
제조·금융·마케팅·서비스·공공 등 다양한 산업군에 최적화 컨설팅 제공
시스템 구축 대신 인터넷 접속해 SaaS 형태로 원하는 최적화 서비스 이용
LG CNS-그로비코리아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식에서 (왼쪽)이근형 LG CNS 엔트루컨설팅 담당과 (오른쪽)홍기원 그로비코리아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 CNS)
LG CNS-그로비코리아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식에서 (왼쪽)이근형 LG CNS 엔트루컨설팅 담당과 (오른쪽)홍기원 그로비코리아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 CNS)

LG CNS가 그로비코리아(Gurobi Korea)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수학적 최적화 클라우드 웹 서비스(Mathematical Optimization Cloud Web Service) 공동 개발'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각자의 최적화 기술을 결합, 제조·금융·마케팅·서비스·공공 등 모든 산업영역에 적용 가능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개발하고 고객들을 대상으로 컨설팅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한, 양사는 물류센터 자동화 운영, 실시간 생산·재고 운영, 통신 및 교통망 설계 등 다양한 분야의 최적화 서비스 개발을 계획하고 있다.  

수학적 최적화란 의사결정 상황에서 정교한 수학적 해석으로 많은 선택지 중 최고의 해답을 결정하는 과정을 말한다. 생산 공정, 물류설비 운영, 제품의 적정 재고 수준 결정 등의 최적 방안을 찾아내는데 활용된다. 

수학적 최적화는 AI, 빅데이터가 중요시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더욱 주목받는 기술이다.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는 빅데이터 기반 AI의 학습을 통한 방법이 유리하지만, 확실성이 높고 현재 가진 자원으로 최대의 효율을 내야하는 상황에는 수학적 최적화가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는게 LG CNS의 설명이다.

그로비코리아는 글로벌 최적화 알고리즘 기술을 보유한 美 그로비(Gurobi Optimization)의 소프트웨어 '그로비 옵티마이저(Gurobi Optimizer)'를 국내에 독점 공급하는 기업이다.

그로비의 소프트웨어는 애플, 구글, 넷플릭스 등 해외기업과 LG 계열사와 국내 대기업을 포함한 전세계 약 2천500개 기업 1만4천 개 사업장에서 사용 중이다.

수학적 최적화는 AI, 빅데이터가 중요시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더욱 주목받는 기술이다. (사진=픽사베이)
수학적 최적화는 AI, 빅데이터가 중요시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더욱 주목받는 기술이다. (사진=픽사베이)

LG CNS는 LG 계열사뿐만 아니라 제조, 금융, 물류 등 외부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수년간의 최적화 프로젝트 노하우를 축적했다. 

배터리 공정 제어, 물류센터 설비운영, 물류 배송차량 운행 경로 등을 최적화하며 검증한 최적화 알고리즘을 보유하고 있으며, 수학적 최적화를 전공한 20여명의 석박사급 인재들로 구성된 국내 최대 규모의 최적화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최적화 서비스는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된다. 고객들은 별도 시스템 구축 필요 없이, 인터넷만 연결되면 SaaS 형태로 원하는 최적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aaS(Software as a Service)는 소프트웨어 제품을 구매하는 방식이 아닌, 클라우드에 접속해 사용자가 원하는 서비스만 구독료를 내고 일정기간 이용하는 방식을 뜻한다.

이근형 LG CNS 엔트루컨설팅 담당은 "최적화 기법은 산업이나 업무영역의 제약이 없고, 학습용 데이터가 부족한 경우에도 활용 가능해 AI나 빅데이터와는 차별화되는 기술"이라며 "추가 설비 투자 없는 생산성 향상이나 비용 절감의 한계를 느끼는 기업들을 위해 최적화 컨설팅 적용 영역 및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