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 변경 후 첫번째 모델" 기아, 신형 준대형 세단 'K8' 사전계약 개시
"사명 변경 후 첫번째 모델" 기아, 신형 준대형 세단 'K8' 사전계약 개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3.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는 첫 번째 모델 K8, 23일부터 사전계약 시작
국산 준대형 세단 최초 전륜 기반 AWD 적용 … 차별화된 주행 감성 확보
가장 진보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대거 적용 … 피로감 낮추고 안전성 높여
기아 첫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적용 … 풍부한 음색과 깊은 공간감 제공
2.5 가솔린 시작가 3천279만원, 3.5 가솔린 시작가 3천618만원, 3.5 LPI 시작가 3천220만원
기아가 23일부터 신형 준대형 세단 K8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사진=기아)
기아가 23일부터 신형 준대형 세단 K8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사진=기아)

기아가 사명 변경 후 첫 모델 프리미엄 전륜 세단 'K8'을 내놓는다. 이를 통해 일각에서는 볼보, 렉서스 등 전륜 세단을 판매하는 수입차 브랜드와 직접적인 경쟁을 선언한 것이라는 평가를 내놓기도 한다.

기아가 다음 달 초 출시 예정인 K8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3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K8은 기아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는 첫 번째 모델로,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에 걸맞은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 운전의 부담을 덜어주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모든 승객을 위한 편안하고 쾌적한 탑승 공간, 감성적 만족감과 편리한 연결성을 겸비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이 특징이다.

K8은 2.5와 3.5 가솔린, 3.5 LPI 등 총 3가지 모델로 사전계약을 시작하고 상반기 중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할 예정이다.

기아는 K8 3.5 가솔린 모델에 국산 준대형 세단 최초로 전륜 기반 AWD(All wheel drive, 사륜 구동) 시스템을 적용해 차별화된 주행 감성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3.5 가솔린 모델에 적용된 전자제어 서스펜션은 주행 상태에 따라 전·후륜 쇼크 업소버(shock-absorber) 감쇠력 제어를 최적화했다.

3.5 가솔린 모델과 3.5 LPI 모델은 투 챔버 토크 컨버터가 적용된 신규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신규 토크 컨버터는 챔버 하나를 추가해, 토크 컨버터 내부 압력 변화에 따른 충격을 줄여 변속 충격감 완화, 에너지 손실을 줄여 연비를 개선, 엔진과 변속기 직결감을 강화했다.

한 단계 진보한 승차감 및 조종 안전성(R&H, Ride & Handling)과 정숙성(N.V.H)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서스펜션 구조와 강성을 개선하고 기어비를 증대시켰고, 트렁크 상단부 패키지 언더패드와 도어 접합부 3중 씰링을 새롭게 추가하고 실내 흡차음재 밀도를 기존 대비 확대했다.

기아 K8 (사진=기아)
기아 K8 (사진=기아)

K8에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2),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기아의 가장 진보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드라이브 와이즈'가 대거 적용됐다. 

이외에도 후측방 모니터(BVM),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안전 하차 보조(SEA) 후석 승객 알림(ROA) 등을 적용했다. 

K8의 실내 운전석에는 7개 공기 주머니를 활용해 향상된 착좌감을 제공하고 피로감을 낮춰주는 에르고 모션 시트가 첫 적용됐다. 에르고 모션 시트는 '컴포트 스트레칭 모드', '스마트 서포트', '자세 보조' 등을 지원한다. 전동 익스텐션 기능과 릴렉션 컴포트 시트 기능도 갖췄다.

동승석에도 운전석과 마찬가지로 전동식 높이조절 장치와 릴렉션 컴포트 시트가 적용됐고,  1열 헤드레스트 후면부를 가방이나 옷을 걸어 둘 수 있는 옷걸이 형태로 디자인했다. 

2열에는 USB 충전 포트, 슬라이딩 컵홀더, 미디어 리모트 콘트롤이 적용된 다기능 센터 암레스트와 고급형 헤드레스트를 적용했다. 1열과 마찬가지로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는 통풍/열선 시트와 운전석 및 동승석과 독립적으로 2열의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3존 공조(뒷좌석 온도 제어)' 기능도 갖췄다.

이와 더불어 K8은 '능동형 공기청정 시스템'과 '애프터 블로우 시스템'으로 쾌적한 실내환경을 유지해준다.

기아 K8 (사진=기아)
기아 K8 (사진=기아)

K8은 영국 하이엔드(Hi-end) 오디오 시스템 브랜드인 '메리디안'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어, 천연 원목 재질의 진동판을 사용한 14개의 나텍(NATec, Natural Wood Fiber Cone with transparent UV-protection) 스피커를 장착해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구현한다.

티타늄 소재의 진동판을 적용한 트위터 스피커는 탑승객에게 소리를 가장 적합하게 전달할 수 있는 A필러 하단부에 배치했고, 또한 차량속도에 따라 오디오 음량과 음질을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인텔리-큐(Intelli-Q)'와 현장감과 입체감 있는 음향을 제공하는 '호라이즌(Horizon)' 등 메리디안 사의 고유 음향효과를 갖췄다.

실내 전면부에 위치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12.3인치 계기반과 캘린더 연동 일정 확인 및 출발 시간 알림, 차량 내 간편 결제 '기아 페이(KIA PAY)' 등을 지원하는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투영 면적과 그래픽이 커진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적용됐다.

뿐만 아니라 K8은 복합제어가 가능한 음성 인식 기능을 탑재해 하나의 명령어로 공조장치, 통풍/열선시트, 스티어링 휠 열선 기능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 

K8은 2.5와 3.5 가솔린, 3.5 LPI 등 총 3개 모델에 대해 사전계약을 실시하며 상반기 중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다.

2.5 가솔린 모델은 최고 출력 198PS(마력), 최대 토크 25.3kgf·m 복합연비 12.0km/ℓ, 3.5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300PS(마력), 최대토크 36.6kgf·m 복합연비 10.6km/ℓ, 3.5 LPI 모델은 최고출력 240PS(마력), 최대토크 32.0kgf·m 복합연비 8.0km/ℓ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3.5 가솔린/LPI 모델은 기존 3.0 가솔린/LPI 모델 대비 배기량이 늘어났음에도 신규 8단 변속기 등을 적용해 연비가 각각 6%, 5% 향상됐다.

기아 K8 실내 (사진=기아)
기아 K8 실내 (사진=기아)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스틸 그레이, 인터스텔라 그레이, 오로라 블랙 펄, 그래비티 블루, 딥 포레스트 그린 등 총 6가지로 운영되며, 내장 색상은 블랙 원톤, 브라운 투톤과 3.5 가솔린 모델 플래티넘 트림 전용 샌드 베이지 투톤 등 총 3 가지로 운영된다.

모델별 가격은 2.5 가솔린 3천279만원~3천868만원, 3.5 가솔린 3천618만원~4천526만원, 3.5 LPI 3천220만원~3천659만원이다.

기아는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AWD 무상 장착, 고속도로 주행 보조 2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 무상 장착, 골프 피팅 멤버십, 프리미엄 건강검진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아 관계자는 "이날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 새로워진 기아의 첫 번째 모델 K8은 국내 준대형 시장의 수준을 한 차원 끌어올리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