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안완철의 '황포돛배와 여인'
사진작가 안완철의 '황포돛배와 여인'
  • 파이낸셜신문
  • 승인 2021.08.20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안완철의 '황포돛배와 여인'
사진작가 안완철
사진작가 안완철

◇ 작가노트 

황포돛배와 여인

 

바람불어 시원한 여름 어느 날!

잔잔히 흐르는 강물 위에 황포돛배는 멀리 떠 있고 뱃사공은 시원한 바람을 벗 삼아 노를 저으니 산수(山水)의 경치가 더 아름답습니다.

 

뱃사공은 사랑하는 여인을 홀로 두고 먼 길을 떠납니다.

여인은 그저 당산(堂山)나무* 그늘에 앉아 노를 저으며 멀어져가는 님의 뒷모습만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리고는 마을의 수호신인 당산나무를 가슴에 안으며 마음속으로 기도를 합니다.

사랑하는 임이여! 아무 일 없이 잘 다녀오세요 기다릴게요!

 

당산(堂山)나무* 마을 지킴이로서 신이 깃들어 있다고 여겨 모셔지는 신격화된 나무.

[파이낸셜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