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하트라이브, LG전자 '스탠바이미 TV' 한정 판매
롯데하이마트 하트라이브, LG전자 '스탠바이미 TV' 한정 판매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0.2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6시에 모바일 라이브커머스 '하트라이브'에서 LG전자 '스탠바이미 TV' 판매
생방송 동안 100대 한정 판매…다양한 할인·포인트 적용 시 98만원대에 구매 가능
롯데하이마트가 22일 오후 6시, 라이브커머스 ‘하트라이브’에서 LG전자 ‘스탠바이미 TV’ 100대 한정수량으로 판매한다.  (사진=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가 22일 오후 6시, 라이브커머스 ‘하트라이브’에서 LG전자 ‘스탠바이미 TV’ 100대 한정수량으로 판매한다. (사진=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가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소비자들이 주목하고 있는 가전 신제품을 선보이고 기존보다 더욱 파격적인 가격에 판매한다.

롯데하이마트는 22일 오후 6시 롯데하이마트 모바일 앱 라이브커머스 '하트라이브'에서 LG전자 '스탠바이미 TV'를 한정수량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하트라이브'는 하이마트 라이브(Live) 방송의 약자로, 소비자와 실시간 소통하며 제품을 판매하는 모바일 생방송 판매 서비스다. 롯데하이마트 자체 모바일 앱에서 평일 오후 6시에 '하트라이브' 생방송이 진행된다.

이날 선보이는 '스탠바이미 TV'는 LG전자 스마트 TV에 적용된 웹 OS를 장착한 스마트 스크린 제품으로, 최근 편의성이 높아 주목받고 있는 신제품이다. 제품 하단에 무빙휠을 장착해, 여러 장소를 옮겨가며 이용할 수 있다. 리모컨과 터치 두 가지 방식으로 화면을 조작할 수 있어 사용하기 편리하다. 

이날 생방송에서는 LG전자 '스탠바이미 TV' 100대 한정수량을 판매한다. 생방송이 진행되고 자정까지 행사카드로 제품을 구매하면, 결제하는 행사카드에 따라 청구할인을 받을 수 있다. 

롯데하이마트 자체 모바일 앱에서 생방송을 시청하고 한정수량 제품을 구매하면, 엘포인트(L.POINT)도 추가로 제공한다. 모든 혜택을 적용할 경우 98만원 대에 구입이 가능하다. 

롯데하이마트 인호석 온라인상품2팀장은 "최근 고객 라이프 스타일 맞춤형 TV로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LG전자의 스탠바이미 TV를 롯데하이마트 하트라이브를 통해 한정수량 선보인다"며 "평소 제품을 눈여겨봤으나 구매하지 못했던 고객이라면, 이번 생방송에서 제품 특징도 살피고 합리적인 가격에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하이마트는 '하트라이브'를 통해 지속해서 이슈상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지난 8월 17일에는 삼성전자 폴더블폰인 갤럭시 플립3와 폴드3을 소개했다. 당일 생방송은 2만 8천여명이 실시간으로 시청했다.

지난 8월 30일에는 매트리스 및 침대 제조업체 시몬스의 '토퍼 매트리스'를 초특가에 선보였다. 최근 젊은 층에게 높은 활용도로 주목받는 제품으로, 생방송 당일 19만 여명 시청자가 방송을 시청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