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3분기 영업이익 5천289억원…"연간 흑자 전환 기대"
LG디스플레이, 3분기 영업이익 5천289억원…"연간 흑자 전환 기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0.27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CD TV 패널 가격 하락 및 원가 상승 등 영향으로 영업이익 전 분기 대비 25% 감소
전년 동기 대비 매출 7%, 영업이익 222% 증가…당기순이익은 4천635억 원 기록
LCD는 IT 중심으로 구조 전환해 변동성 축소…대형 OLED 연간 흑자 전망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전자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 7조 2천232억 원, 영업이익 5천289억 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IT용 패널의 출하 확대로 전 분기 6조 9천656억 원 대비 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LCD TV 패널 가격 하락 및 산업 내 부품 수급 이슈에 따른 재료비 상승, 신규 설비 가동에 따른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지난 분기 7천11억 원보다 25% 감소했다. 

그러나, 전년 동기 매출 6조 7천376억 원과 비교해 7% 늘었으며, 전년 동기 영업이익 1천644억 원과 비교해서는 222% 급증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천67.5% 늘어난  4천635억 원을 기록했으며, EBITDA는 1조 6천960억 원(EBITDA 이익률 23%)을 달성했다.

제품군별 매출 비중은 IT용 패널이 45%로 가장 높았으며, TV용 패널은 32%, 모바일용 패널은 23%를 차지했다.

특히, 대형 OLED는 하이엔드 TV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고 있으며, 올해 목표였던 800만대 판매와 연간 흑자 전환도 가능할 전망이다.

LCD는 IT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전환, 변동성을 축소하고 하이엔드 제품/기술 차별화와 글로벌 전략 고객과의 굳건한 협력관계에 기반하여 안정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는게 LG디스플레이의 설명이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4분기에 부품 수급 이슈로 지연된 출하량이 회복되며 출하 면적이 3분기 대비 10% 중반 수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LCD TV 패널 가격은 하락세를 보이겠지만, 상대적으로 면적당 판가가 높은 모바일 제품의 출하가 증가하면서 면적당 판가는 소폭 상승할 것이라고도 예측했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서동희 전무는 "LCD 사업은 그간 경쟁력 있는 IT로 캐파를 선제 전환하고 전략 고객들과의 협력 관계를 보다 강화함으로써 시장 변동성의 영향을 최소화하며 이익을 낼 수 있는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구축해 왔다"면서 "이를 토대로 IT/커머셜 등 차별화 영역에서 수익을 지속 창출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글로벌 TV 시장이 위축되고 있으나 하이엔드 TV 시장은 성장하며 시장의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TV의 활용도 및 사용 시간, 고품질 콘텐츠의 증가로 인해 소비자들의 지불 가치가 높아지고 고사양 제품을 선호하는 트랜드가 확산됨에 따라 OLED TV의 판매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