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안완철의 '무제(無題)'
사진작가 안완철의 '무제(無題)'
  • 파이낸셜신문
  • 승인 2021.11.2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안완철의 '무제(無題)'
사진작가 안완철
사진작가 안완철

#작가노트 

 무제(無題)

 

2021년 가을이 막바지로 달리며 1년을 마무리하는 12월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쯤 나이 든 사람들은 빠르게 흘러간 세월을 뒤돌아볼 때가 많이 있겠지요.

 

어느 사진가가 말하기를 사진은 어떻게 보이고 어떻게 느꼈는가를 찾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형상(形像)의 사진인 졸작을 지금 보고 있는 사람들의 상상을 자유롭게 하려고 제목을 '무제'로 해봤습니다.

 

 

[파이낸셜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