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X세대 이하 임원 46.7%...세대 교체 가속화
30대 그룹 X세대 이하 임원 46.7%...세대 교체 가속화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1.12.06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X세대 임원 비중 2년 전 27.3% 대비 큰 폭 상승
네이버, 카카오 90%이상 X세대 이하 임원
2022년 임원 인사 이후 더욱 가속화 예상

30대 그룹 임원중 X세대 이하 임원이 절반에 육박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네이버, 카카오, 셀트리온, CJ, 롯데 등 IT, 바이오, 유통 그룹들은 X세대 이하 임원 비중이 60% 이상으로 급변하는 산업생태계 변화에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2022년 임원인사가 마무리되면 이러한 현상은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6일 기업분석 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는 2021년 3분기 기준 국내 30대 그룹 상장사 197개 기업의 사외이사를 제외한 임원 7천438명을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임원 세대는 전체의 51.0%를 차지한 586세대였으나 X세대 이하 임원이 3천484명으로 46.8%를 차지해 절반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년 전 2019년 3분기 때 27.3%보다 20%포인트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리더스인덱스에 따르면, X세대 이하 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네이버로 121명의 임원 중 7명을 제외한 94.2%인 114명이 X세대 이하 임원이었다. 이 중 23명은 이번 인사에서 새로운 대표이사로 내정된 최수연(1981년생) 책임 리더와 같은 밀레니얼 이하 세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은 카카오그룹으로 상장된 3개 사의 임원 15명 중 김범수(1966년생) 의장 1명을 제외한 나머지 14명은 모두 X세대 이하 세대였다.

상위 4대 그룹들에서도 4천280명의 임원 중 X세대 이하 임원이 2천81명으로 48.6%를 차지했다. 삼성의 경우 16개 상장사 임원 1861명 중 55.5%인 1033명이 X세대 이하 임원으로 2년 전 35.1% 대비 20%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현대자동차 그룹은 12개 상장사 임원 1051명 중 32%인 336명이 X세대 이하 임원으로 4대 그룹 중 가장 낮았으나 2년 전 22.3% 대비 10%포인트 가까이 증가 했다. SK그룹은 X세대 이하 임원이 19개 상장사 임원 623명 중 334인 53.6%로 2년 전 31.9%보다 21.7%포인트 증가한 수치이다.

이번 2022년 인사로 비중은 더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LG그룹은 13개 상장사들의 임원 745명 중 X세대 이하 임원이 378명인 50.7%로 2년 전 29.3% 대비 21.4%포인트 증가했다. 2022년 임원인사에서 X세대의 대거 임원 승진으로 비중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 임원 세대 비중의 차이가 뚜렷했다. IT, 바이오, 유통을 중심으로 한 네이버(94.2%), 카카오(92.9%), 셀트리온(72.7%), CJ(67.4%), 롯데(61.3%), 신세계(54.4%), 현대백화점(51.2%) 등이 평균 이상이었다. 반면에 중후장대 산업을 중심으로 한 그룹들인 포스코(0.7%), 한진(13.9%), 에쓰오일(16.4%), LS(22.6%) 등으로 매우 낮았다.

한편, 30대 그룹에서 밀레니얼 이하 임원은 네이버 23명, 삼성 13명, SK 9명, CJ 9명, 한화 8명 등 95명으로 전체의 1.3% 였으며, 여성임원은 367명으로 4.9%인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그룹 임원 중 최연소 임원은 하림그룹의 김홍국 회장의 장녀인 김주영 이사보로 1988년생이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