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을 입은 차"…'서울모터쇼' 4월3일 개막
"예술을 입은 차"…'서울모터쇼' 4월3일 개막
  • 박상대 기자
  • 승인 2015.02.24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 유관기관으로 구성된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박상대 기자



오는 4월3일 개막하는 서울모터쇼의 윤곽이 드러났다. 이번 모터쇼는 예술과 기술의 결정체인 자동차와 함께 품격 있는 행사로 치러질 전망이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2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울모터쇼 준비현황 등을 공개했다.

이번 서울모터쇼는 열번째로 ‘기술을 만나다, 예술을 느끼다'를 큰 테마로 12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 서울모터쇼 포스터.
참가업체는 국내 완성차 브랜드 9개, 수입차 24개 등 33개 브랜드가 참가하며, 이 중 람보르기니, 선롱버스 등 5곳은 서울모터쇼에 처음으로 참가한다. 부품과 용품부문에선 108개사, 튜닝 12개사, 이륜차(자전거 포함) 4개사가 참가한다.

신차는 월드 프리미어 6종, 아시아 프리미어 9종, 코리아 프리미어 18종 등 33대(콘셉트카 12대 포함)가 최초로 공개되며, 완성차 350여대가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는 킨텍스 제2전시장 7홀은 ‘튜닝-자동차생활문화관’으로 구성해 튜닝업체, 친환경차 시승체험, 자동차 안전운전 체험존, 자동차역사 영상존으로 꾸민다.

특히 자동차와 섬유의 협업을 볼 수 있는 자동차 패션융합관, 브릴리언트 메모리전 등으로 꾸며 가족단위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참가업체들의 국제사업 기회를 위해 중국, 멕시코, 콜롬비아 등 개도국의 부품구매 사절단을 초청하면서 아시아, 중남미지역 유력 언론인도 초청해 업체들의 해외홍보를 도울 예정이다.

또 모터쇼 중에 자동차 디자인을 주제로 카를로 팔라자니(전 페라리 디자이너), 데일 해로우(영국 왕립예술학교 자동차디자인 학장) 등 명사가 참여하는 ‘카 인 아트(Car Is Art)’ 국제컨퍼런스도 연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용근 서울모터쇼조직위윈장은 “전시 주제에 맞게 관람객들이 자동차에 접목된 기술뿐만 아니라 디자인, 감성, 장인정신, 철학 등 자동차의 예술적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