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추심업 영업환경 악화, 신용조회업 수요↑
채권추심업 영업환경 악화, 신용조회업 수요↑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5.05.1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회수수료 수익 전년대비 14.4% 늘어
▲ 신용정보회사의 총자산 및 자기자본 현황(단위 : 억원, %) (제공=금감원)


채권추심업계의 영업환경은 악화되는 반면, 신용조회업계는 개인·기업의 신용조회 수요가 증가하면서 총수수료 수익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4년 신용정보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채권추심회사 당기순이익은 226억원은 전년 대비 64.8%(89억원) 증가했으며, 신용조회회사 당기순이익은 350억원으로 전년대비 4.1%(15억원) 감소했으나 KCB를 제외할 경우에는 8.4%(27억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권추심회사는 전년과 비교했을 때 수익은 유사하나(0.6% 증가) 채권추심업계의 인력감축 등으로 인건비가 크게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당기순이익은 증가했으며, 신용조회회사는 개인·기업 신용조회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조회수수료 수익이 전년대비 482억원(14.4%)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현재 29개 신용정보회사(채권추심업 22개, 신용조사업 1개, 신용조회업 6개 등. 겸영사업자 4개사 제외)가 영업 중으로, 점포수 및 종사자수는 각각 466개, 1만7647명으로 전년말 대비 2.1%(10개), 4.3%(787명) 감소했다.

재무현황을 보면 지난해말 신용정보회사의 총자산은 8344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429억원(5.4%) 증가했으며, 자기자본은 6268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352억원(5.9%) 증가했다.


▲ 채권추심 수수료 수익 및 연간 추심 물량 추이 (제공=금감원)

업권별 실적을 보면 먼저 채권추심업의 경우 수수료수익이 6080억원으로 전년(6041억원) 대비 소폭 증가(0.6%)했으나 2013년을 제외할 경우 2006년 이후 최저 수준이며, 특히 2010년 이후 매년 연평균 5.1%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업체간 경쟁은 심화되는 반면에 채권추심 물량(신규추심수임액금-반환·해지금액)은 크게 감소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신용조회업 실적은 개인CB 이용수수료 수익이 2192억원으로 전년대비 438억(25.0%) 증가했으며, 기업CB 이용수수료는 1112억원으로 전년대비 95억원(9.4%) 증가했다.

신용조회업의 총 수수료수익은 2006년 이후 매년 연평균 23.5% 증가하는 등 관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 2006년 이후 연도별 신용조회업 영업수익 추이 (제공=금감원)

금감원은 “지난해 국내 신용정보회사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73억원 증가해 수익성이 개선됐으며, 이는 채권추심회사의 인력감축에 따른 인건비 감축에 기인했다”면서도 “채권추심업의 경우 저성장 기조 및 공적채무조정 활성화 등으로 채권 회수율이 낮아져 전반적으로 영업환경이 어려워지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어려워진 영업환경 하에서 채권추심회사의 불법채권추심행위가 반발할 수 있다고 보고, 지난달 29일 발표한 ‘불법채권추심 척결 특별대책’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신용정보회사의 개인신용정보 관리실태 및 보안대책 수립·이행의 적정성에 대해서도 철저히 점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채권추심업계의 어려운 영업환경을 감안해 불필요한 규제에 대해서는 합리적인 개선방안을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