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그룹 2018년도 당기순이익 5,021억원, 24.6%↑
BNK금융그룹 2018년도 당기순이익 5,021억원, 24.6%↑
  • 파이낸셜신문
  • 승인 2019.02.1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부문 및 비은행부문 모두 전년 대비 양호한 실적 달성, 배당성향도 확대

2011년 지방은행 최초 금융지주사로 출범한 BNK금융그룹의 작년에 두렸한 경영실적을 보여 주목을 받고 있다.

BNK금융그룹홍보동영상캡처
BNK금융그룹홍보동영상캡처

BNK금융그룹은 12일 실적 발표를 통해 2018년도 당기순이익(지배지분) 5천21억원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4천31억원) 대비 990억원(24.6%) 증가한 것으로 지역경기 부진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당기순이익 실적을 기록했다.

이자이익은 전년 대비 2.79%(629억원) 증가한 2조 3,435억원, 수수료 부문 이익은 전년 대비 27.74%(443억원) 증가한 2천40억원으로 핵심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3천467억원, 1천690억원으로 은행 부문은 전년 대비 910억원 증가한 실적을 시현했고, BNK캐피탈 711억원, BNK저축은행 156억원, BNK투자증권 114억원 등 비은행 부문도 전년 대비 215억원 증가한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

또한, 수익성 지표도 지속 개선되는 추세로 총자산이익률(ROA) 0.55%, 자기자본이익률(ROE) 6.75%로 전년 대비 각각 0.10%p, 0.98%p 증가했다.

한편, 자본적정성 지표인 BIS총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3.15%와 9.55%로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그룹 연결총자산은 우량자산 중심의 질적 성장을 통해 전년말 대비 11조 5,846억원(10.78%) 증가한 119조 18억원을 기록했다.

금일 이사회 승인을 통해 2018년 결산 관련 현금배당 총액은 978억원(전년 대비 +228억원), 주당 배당금은 300원(전년 대비 +70원)으로 확정되었고, 배당성향은 전년 대비 0.87%p 상승한 19.47%라고 밝혔다.

BNK금융그룹은 지역경기 부진에도 양호한 성과의 배경으로, 우량대출 중심의 자산성장으로 이자이익 증가는 크지 않았으나, 김지완 회장 취임 이후 추진된 비은행부문 강화 및 비이자수익 확대 경영전략의 성과가 나타나며 투자금융(IB)과 자산관리(WM)부문 중심으로 수익원의 다각화가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평가했다.

BNK금융지주 그룹전략재무총괄 부문장은 “은행 건전성지표가 연말 대손충당금 적립 기준 강화의 영향으로 다소 부진하였으나, 기업들의 구조조정이 상당 부분 진행되었고 지역 주요산업인 조선업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향후 당사의 자산건전성에 대한 우려는 점차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올해는 철저한 건전성 관리를 통한 은행부문의 수익성 회복과 비은행부문의 안정적 성장을 통해 금년도 그룹 당기순이익 목표 6,000억원을 초과 달성하여,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NK금융그룹
BNK금융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