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승 1차관, 영국 로드메이어 런던금융특구 시장 면담
이호승 1차관, 영국 로드메이어 런던금융특구 시장 면담
  • 김연실 기자
  • 승인 2019.02.1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렉시트에도 불구, 양국 경제·금융 협력 관계 흔들림 없이 유지해나가기로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12일 서울에서 피터 에스틀린(Peter Estlin) 로드메이어(The Lord Mayor of the City of London)와 면담을 가졌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차관이 12일 서울시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피터 에스틀린(Peter Estlin) 로드메이어(런던금융특구 시장)를 접견,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이호승 기획재정부 차관이 12일 서울시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피터 에스틀린(Peter Estlin) 로드메이어(런던금융특구 시장)를 접견,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로드메이어는 런던 내 금융특구인 런던시티의 명예직 시장으로 런던시티의 비즈니스를 대표하며, 런던금융특구 홍보 및 금융서비스 관련 정부 자문 등을 담당한다.

이날 양측은 브렉시트 이후에도 양측의 경제·금융협력 관계가 공백 없이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기획재정부는 밝혔다.

로드메이어는 브렉시트 진행 상황 및 전망을 설명하고, 브렉시트 이후에도 세계 금융 중심지로서의 런던의 위상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브렉시트 관련 영국 내 한국 기업들의 구체적인 애로사항을 전달했고, 로드메이어는 한국 기업들의 고충이 있을 경우 각별한 관심을 기울일 것을 약속했다.

이 차관은 영국이 강점을 가진 핀테크 산업은 우리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라고 언급하면서 핀테크 산업 발전을 위한 한국의 노력과 성과를 소개했다.

로드메이어는 영국의 핀테크 산업 발전 경험을 설명하고 한-영 핀테크 브리지를 활성화하는 등 양국 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또 이 차관은 녹색채권 발행, GCF 공여 등 녹색금융에 대한 한국의 노력을 소개하고 영국과의 협력 의사를 표명했다.

로드메이어도 한국과 녹색금융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희망하며 향후 양국 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이번 면담으로 양국은 경제·금융 분야에 있어 흔들림 없는 협력 관계를 확인했다고 기획재정부는 밝혔다.

향후 우리 정부는 브렉시트 동향을 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영국과 협력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