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로머 교수 "한국 성장속도 둔화...기존 성장전략 재편 불가피"
폴 로머 교수 "한국 성장속도 둔화...기존 성장전략 재편 불가피"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9.03.27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 로머 “지속성장은 인적자본 등 질적 변화가 좌우...축적된 지식이 新기술 탄생시키는 선순환구조” 강조
“지속성장 위해선 ‘안정성’과 ‘포용성’ 수반해야” ... 정부 지원과 제도적 뒷받침 언급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폴 로머 교수는 “한국은 지난 수십 년간 고성장, 높지 않은 실업률, 활발한 소득계층 이동성을 바탕으로 매우 빠른 경제발전을 이뤄냈지만 최근 성장 속도가 과거에 비해 현저히 둔화되어 기존 성장전략을 재편하는 것이 불가피해졌다고 지적했다.

대한상의 SGI 세미나 : 폴 로머(Paul Romer) 뉴욕대 교수가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대한상의 SGI 세미나 : 폴 로머(Paul Romer) 뉴욕대 교수가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 지속성장이니셔티브는 27일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폴 로머(Paul Romer) 2018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現 뉴욕대 교수)를 초청하여 ‘혁신성장, 한국경제가 가야할 길’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Sustaining Growth in S. Korea that is Rapid, Stable, and Inclusive’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폴 로머 교수는 “경제의 지속성장은 노동, 자본 같은 양적 투입보다 인적자본, 기술력 같은 질적 변화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적자본을 확충하기 위해 교육에 투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국가는 교육시스템을 통해 배출된 인적자본을 최대한 활용해야 할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일을 통해 학습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가능한 많은 사람들이 기업 현장에서 지식을 쌓고 공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이렇게 축적된 지식이 새로운 기술과 사업모델을 탄생시키는 ‘선순환적 성장구조’를 만들어야 혁신을 촉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로머 교수는 “지속가능한 성장은 안정성(Stability)과 포용성(Inclusiveness)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낮은 실업률, 활발한 소득계층 이동성이 함께 유지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과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1년부터 미국 뉴욕대학교 스턴경영대학원 교수로 재직해온 폴 로머는 기술혁신이 성장을 이끈다는 ‘내생적 성장이론(Endogenous Growth Theory)’으로 2018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했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