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리스크 전문가 81%, 이미 AI 기술 효과 누리고 있다”
“금융 리스크 전문가 81%, 이미 AI 기술 효과 누리고 있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4.2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세스 자동화·신용 평가·데이터 클렌징 분야서 가장 큰 도입 효과 나타나

대부분의 리스크 전문가들이 이미 인공지능(AI) 기술 도입에 따른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SAS는 국제재무위험관리전문가협회(GARP, Global Association of Risk Professionals)와 발표한 ‘금융권 리스크 관리 분야의 인공지능 활용’ 보고서를 24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 서비스 산업 분야의 리스크 전문가 81%가 이미 인공지능(AI) 기술 도입에 따른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2018년 12월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금융 서비스 산업 종사자 중 리스크 관리 업무 담당자 2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SAS 금융권 리스크 관리 분야의 인공지능 도입 현황 및 향후 전망 (제공=SAS코리아)
SAS 금융권 리스크 관리 분야의 인공지능 도입 현황 및 향후 전망 (제공=SAS코리아)

AI 기술 도입 효과가 가장 많이 나타난 분야는 프로세스 자동화(52%), 신용 평가(45%), 데이터 클렌징(43%) 순으로 조사됐다.

약 3분의 1에 해당되는 34%의 응답자는 모델 검증, 보정(calibration) 및 선택 업무에서 효과를 얻었다고 답했다.

한편 AI 기술 활용 경험이 없는 리스크 및 금융 서비스 전문가 중 84%는 향후 3년 내 머신러닝(ML)과 자연어처리(NLP)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거의 모든 응답자는 향후 3년 이내 AI 기술을 통한 직무 효율 향상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업무 생산성 증가(96%), 데이터 인사이트 확보 시간 단축(95%), 데이터 인사이트 증가를 통한 빠르고 향상된 의사결정(95%) 등을 꼽았다.

한편 응답자들은 조직 내 AI 기술 도입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AI 활용 기술에 격차가 있다고 지적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52%)은 조직의 AI 구현 및 유지에 필요한 역량이 부족함을 우려한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들은 AI 도입 확대 시 직면하는 문제로 데이터 가용성과 품질(59%), AI 기술에 대한 주요 이해관계자의 이해 부족(54%), 모델 해석력(47%) 등을 언급했다.

마크 캐리(Mark Carey) GARP의 공동 회장은 “AI 기술이 전 산업에 도입되고 있다. 리스크 전문가와 금융 서비스 분야도 예외가 아니다”며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기업이 AI 활용과 향후 전망에 대해 최소한의 지식만 겨우 갖추고 있다고 답했다. 금융 기관들에 AI 기술은 여전히 많은 연구가 필요한 분야다”고 말했다.

SAS코리아 프로페셔널 서비스 부문 신용원 전무는 “금융 서비스 기업은 AI 중심의 새로운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다”며 “기업의 리스크 전문가와 데이터 사이언티스트가 함께 AI로 해결할 수 있는 현실적인 문제를 명확히 진단해야 한다. 모든 문제가 AI를 이용한 해결책을 필요로 하지는 않지만 리스크 전문가가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도를 갖춰야 문제 해결을 위한 최적의 선택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SAS는 AI 기술과 솔루션을 통해 금융 서비스 기관 고객의 효과적인 리스크 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실제로 미국, 유럽, 아시아 은행들이 SAS 리스크 매니지먼트(SAS Risk Management)를 도입해 리스크 모델링, 신용 스코어링 및 손실 예측에 소요되는 프로세싱 시간을 단축했다.

보험업계 역시 IFRS 17를 위한 SAS 규제 콘텐츠(SAS Regulatory Content for IFRS 17) 등의 솔루션을 통해 다가오는 IFRS 17 규제 환경에 대비하고 유연하면서 통합적인 분석 플랫폼을 구축해 비즈니스 연속성을 보장할 수 있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