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통신기업 ‘MTS’, KT 찾아 ‘5G’를 체험하다
러시아 통신기업 ‘MTS’, KT 찾아 ‘5G’를 체험하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5.1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KT CEO(오른쪽)와 러시아 모바일텔레시스템즈(MTS)그룹 CEO (왼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러시아 MTS그룹 주요 임원진들이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해 5G 오픈랩에서 5G를 이용한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러시아 MTS그룹 주요 임원진들이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해 인공지능 AI 서비스 기가지니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러시아를 포함해 동유럽 대표 통신사업자인 MTS가 대한민국 5G를 둘러보기 위해 KT를 방문했다.

KT는 17일 러시아 통신사업자이자 디지털서비스 사업자인 모바일텔레시스템즈(MTS)그룹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주요 임원들이 KT를 찾아 5G, 인공지능(AI), 스마트홈 등을 미래사업 분야를 둘러봤다고 밝혔다.

MTS는 러시아 유무선 최대 통신기업이자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투르크메니스탄 등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에서 1억명 이상의 가입자 보유한 통신사업자다.

이날 KT 황창규 회장과 MTS그룹 알렉세이 코르냐 CEO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빌딩 East에서 만나 글로벌사업 협력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후 MTS그룹 경영진은 서울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해 5G 오픈랩, 퓨처온 센터에서 프로야구 라이브, 인텔리전트TV 등 5G 기반의 B2C 서비스를 체험했다.

또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스카이십 5G 기반의 B2B 적용사례(Use Case)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MTS그룹 경영진은 KT가 유무선 네트워크를 제공하던 기업에서 5G를 기반으로 플랫폼 사업자로 변모하고 있다는 것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어 MTS그룹 경영진은 AI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을 방문해 KT의 AI 서비스를 직접 체험했다. 음성 호출만으로 간편히 편의용품을 주문하는 모습과 아파트 데모룸에서 음성으로 빌트인 가전을 작동시키고 미디어 및 홈 IoT 기기를 제어하는 모습을 둘러보며 KT의 AI 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MTS그룹 경영진은 스피커가 아닌 TV를 내세운 ‘기가지니’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기가지니 호텔과 기가지니 테이블TV는 이용자 편의성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구글(구글홈)이나 아마존(알렉사)과 같은 플랫폼기업이 AI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데 한국에서는 통신회사가 AI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것에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

MTS그룹 알렉세이 코르냐 CEO는 “AI와 IoT분야는 사업혁신의 기반으로 MTS의 전략적 우선순위 사업분야다. 이미 러시아 내에서 최대 IoT 네트워크를 구축했고 현재 AI기반 상품들을 개발하고 있으며 향후 기존 서비스에도 통합될 것이다. 이러한 미래산업분야의 선도사업자인 KT의 기술과 서비스를 체험하고 협력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가질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KT 황창규 회장은 “KT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선보인데 이어 대한민국이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며 “5G 선도 사업자로서 KT는 MTS와 같은 글로벌 통신기업들과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