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세상에선 내 일상을 360도로 본다
5G 세상에선 내 일상을 360도로 본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6.2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링크플로우, 5G 웨어러블 360 카메라 ‘FITT 360’ 28일 출시

KT가 25일 링크플로우와 손잡고 5G 웨어러블 360 카메라 ‘FITT 360(핏 36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KT는 이날 강북의 힙플레이스(최신유행공간, Hip place)로 손꼽히는 ‘어니언 안국’에서 ‘5G 웨어러블 360 카메라(이하 FITT 360)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5G 서비스 개발 방향과 함께 우리의 삶을 180도 바꿀 혁신적인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리얼 360’과 ‘FITT 360’을 소개했다.

KT가 이번에 선보인 FITT 360은 목에 거는 ‘넥밴드형’ 카메라로 국내 스타트업 링크플로우가 제작했다. FITT 360은 다른 360 카메라와 달리, 양 손이 자유로운 상태에서 촬영할 수 있는 360 웨어러블 카메라다.

KT 모델들이 안국역 인근 베이커리에서 목에 거는 넥밴드형 카메라 FITT 360을 착용하고 360도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KT)
KT 모델들이 안국역 인근 베이커리에서 목에 거는 넥밴드형 카메라 FITT 360을 착용하고 360도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KT)

120도 간격으로 3개의 카메라가 장착돼 있으며 전방에 2개, 후방에 1개의 카메라가 위치해 있다. 촬영 버튼을 누르면 3대의 카메라가 동시에 4K UHD(초고화질)로 주변을 촬영하며 촬영된 영상은 기기에서 스티칭(Stitching) 작업을 거쳐 KT의 ‘리얼 360’ 애플리케이션으로 실시간 전송된다.

‘리얼 360’은 KT의 5G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다. FITT 360으로 촬영된 영상을 수신해 일대일 영상 통화는 물론 4K UHD 화질로 최대 4명과 그룹 영상 통화를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360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이 있어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팔로워에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패러글라이딩과 스노우보드 등 격렬한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즐기는 순간의 짜릿함과 속도감을 360 영상통화로 전할 수 있어 텍스트와 사진 대신 동영상으로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는 브이로거와 유튜버 등 1인 크리에이터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링크플로우의 FITT 360이 자사의 5G 네트워크와 만나 혁신적인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 5G 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KT는 ‘리얼 360’을 비롯해 3D 아바타·AR(증강현실) 이모티커를 지원하는 ‘나를(narle)’ 등 5G 시대에 맞는 영상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선보였다”며 “5G 시대는 스스로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것에 큰 가치와 재미를 느끼는 세상으로 KT는 앞으로도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안길 수 있는 차별화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KT와 스타트업 링크플로우와의 콜라보레이션은 5G 서비스 경쟁력 확보는 물론 5G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는 사례로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리얼 360 서비스를 360도 영상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FITT 360 외에도 다양한 360 카메라와 연동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링크플로우 김용국 대표는 “FITT 360은 카메라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는 고객들도 일상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다”며 “5G 시대에는 360도로 영상을 돌려 보는 것이 자연스러운 세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FITT 360은 오는 28일부터 KT샵에서 단독으로 판매되며 색상은 블랙, 골드, 민트 3종이다. 소비자가는 79만2000원이다.

FITT 360 출시를 기념해 출시 한달간 9만9000원 할인 적용되며 제휴카드 할인시 약 37만6000원에 구매 가능하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