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KDDI, ‘스마트드론 플랫폼’ 개발
LG유플러스-KDDI, ‘스마트드론 플랫폼’ 개발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6.3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I 공동사용·인터페이스 공용화·주변기기 공동 개발·통신 모듈 공용화 나서

LG유플러스가 일본 통신사 KDDI와 손잡고 스마트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27일 도쿄에서 열린 ‘KDDI 5G 서밋(SUMMIT) 2019’에서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 체결을 알리고 스마트드론 플랫폼 공동 개발을 위한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가는데 합의했다.

구체적으로는 드론 자동 제어를 위한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공동 사용, 드론시스템교통관리체계(UTM)와 항공교통관리체계(ATM)간 인터페이스 공용화 추진, 안전비행을 위한 드론 주변기기의 공동개발, 4G·5G 통신연계를 위한 모듈 및 보드 공용화 등에 관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성공 사례및 KDDI와의 사업협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성공 사례및 KDDI와의 사업협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를 통해 양사는 완전 무인화 된 드론 관제 시스템 출시를 가속화 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드론 플랫폼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비용 절감 효과까지 얻는다는 복안이다. 나아가 국내외 드론 시장 연계를 확대하고 국제표준 활동에도 한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KDDI 관계자는 “2016년부터 스마트드론 사업을 추진하며 LG유플러스와 다양한 정보교환을 해왔으며 앞으로 새로운 스마트드론 플랫폼의 확충과 개발 가속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협약을 맺었다”며 “향후 5G 및 IoT 기반의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비지니스에 공헌하고 새로운 체험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외 드론 시장의 외연을 확대하고 나아가 다양한 표준이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해외의 서비스·솔루션·기체제조 사업자들과 협력 관계를 모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