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글로벌 결제망 GLN에 토스 공식 참여
하나금융그룹 글로벌 결제망 GLN에 토스 공식 참여
  • 김홍규 기자
  • 승인 2019.07.0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의 글로벌 결제망 GLN, 토스에 탑제되어 더 많은 결제서비스 제공
GLN, 대만·태국 서비스 오픈 이어 국내외 제휴사 동참으로 해외 결제 서비스 시장의 허브로 발돋움

 하나금융그룹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플랫폼인 GLN(Global Loyalty Network)에 토스(Toss)가 공식 참여한다.

KEB하나은행은 3일 강남구 역삼동 아크플레이스 빌딩에서 토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글로벌 지급결제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협약 체결 후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과(사진 왼쪽)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사진 오른쪽)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협약 체결 후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과(사진 왼쪽)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사진 오른쪽)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이번 협약으로 하나금융그룹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플랫폼인 GLN(Global Loyalty Network)이 토스(Toss) 앱에 탑제되어 향후 토스 사용자들은 더 많은 국가의 온·오프라인 상 다양한 결제업무를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손쉽게 처리할 수 있게 된다.

하나금융그룹 GLN은 전세계 14개국 총 58개사가 파트너십을 갖고 있는 해외 결제서비스 플랫폼이다.

GLN은 전세계 금융기관, 유통회사, 포인트 사업자들을 하나로 연결하는 네트워크 허브가 되어 국경의 제한 없이 모바일로 자유롭게 송금, 결제, ATM 인출 등을 처리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을 기반한 전자결제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GLN은 기존에 설치되어 있는 하나금융그룹 통합멤버십 ‘하나멤버스’ 앱 또는 제휴사 자체 앱에 탑재되어 별도의 설치나 가입 없이 이용가능하고 특히 실시간 국가별 환율이 자동 적용돼 환전절차 없이 편리하게 선불 및 직불자금 결제가 가능하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이 지난 4월 첫 GLN 기반 결제 서비스를 선보인 대만에서는 대만 최대 면세점 에버리치(Everrich), 주요 할인점인 RT마트, 관광지, 맛집, 야시장 등에서 스마트폰 ‘하나멤버스’ 앱을 통한 현지 바코드 결제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지난 5월 론칭한 태국에서도 쇼핑몰, 관광지, 야시장 등 약 3백만 가맹점에서 ‘하나멤버스’를 통한 결제가 가능해졌다.

하나금융에 따르면, 올해 GLN 기반 서비스를 일본, 홍콩,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주요국들로 확대하고 현지 결제뿐만 아니라 송금, ATM 인출 등 다양한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이번 파트너십 구축을 계기로 토스 고객들에게도 편리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고, 지속적으로 성장 중인 글로벌 전자결제서비스 시장에서 다시 한 번 KEB하나은행의 입지를 다질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KEB하나은행은 파트너들과 함께 GLN을 통한 새로운 글로벌 사업영역 확장을 지속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김홍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